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사행성 논란` 자체 진화 나선 게임업계

'자율규제 강화' 업계 적용 확산
넥슨·엔씨·넷마블 등 적극 동참
'확률형 아이템' 자정 의지 한몫 

진현진 기자 2jinhj@dt.co.kr | 입력: 2017-07-17 18:00
[2017년 07월 18일자 13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사행성 논란` 자체 진화 나선 게임업계
넷마블게임즈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넷마블게임즈 제공


`사행성 논란` 자체 진화 나선 게임업계
웹젠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뮤오리진' 웹젠 제공


`사행성 논란` 자체 진화 나선 게임업계
카카오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쿵푸팬더3 포 카카오' 이미지. 카카오 제공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지난 1일부터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강화안'을 도입한 가운데, 보름여가 지난 현재 주요 게임사들이 상당수 자율규제 시스템을 적용했다. 정부의 강제 규제 도입보다는 업계 스스로 확률형 아이템 폐해를 막겠다는 자정 의지가 엿보여 주목된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게임즈를 포함한 주요 게임사들이 강화된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안을 자사 게임에 적용했다.

확률형 아이템이란 게임 내에서 무작위 확률로 얻을 수 있는 가상의 상품을 말한다. 희귀한 아이템을 얻을 확률이 낮고 수치가 투명하게 공개돼 있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템 확보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을 갖게 해 과소비, 사행성을 조장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게임 업계 차원에서 자율규제로 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이달 초부터 각사가 자율규제안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자율규제안은 지난 2015년부터 시행된 자율규제안을 개선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게임사는 사실과 수치에 입각한 해당 아이템의 정보(명칭, 등급, 제공 수, 제공 기간, 구성비율 등)를 이용자에 제공해야 한다.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을 제외한 모든 게임에 적용되며, 결과물 목록에 없는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표시하거나, '오늘 하루만' 등 제한적인 조건 아래 판매했던 아이템을 재판매하는 행위 등도 금지된다. 확률형 아이템 결과물의 목록과 구성 비율은 이용자가 접근하기 쉬운 위치에 공개해야 한다.

게임업계 빅3인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은 현재 서비스하는 대부분 게임에 자율규제 강화안을 적용, 게임 내에서 아이템 개별 확률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넥슨은 단 1개의 게임을 제외하고 모든 PC·모바일 게임 아이템 개별 확률을 공개했다. 아직 적용 전인 온라인 역할수행게임(RPG) '테일즈위버'는 다른 게임에 비해 콘텐츠와 데이터가 방대해 도입이 늦어지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는 20일까지 적용을 마칠 계획이라고 회사는 덧붙였다.

엔씨소프트도 자사의 모바일 게임에 강화안 적용을 완료했다. PC게임의 경우, 온라인 커뮤니티 게임 '러브비트'만 적용 대상에 해당하는데, 이 게임에는 확률형 아이템이 없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모바일 게임에선 청소년이용불가 버전 대규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PRPG) '리니지M'을 비롯해 모든 게임에 적용을 마쳤다.

넷마블은 모바일 MMOPRPG '리니지2 레볼루션',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 '세븐나이츠' 등 자사의 모든 게임에 강화안을 적용했다. 이용자는 게임 내에서 아이템 개별 확률을 볼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중견 게임사도 자율규제 도입에 적극 동참했다. 게임빌은 강화안 도입시기인 1일에 맞춰 모든 게임의 아이템 개별 확률을 공개했다. 웹젠은 지난 7일 모바일 MMORPG '뮤오리진' 아이템 개별 확률을 공개했으며, 지난 5월 출시한 '아제라:아이언하트'도 강화안 적용을 위해 개발사와 협의 중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는 '쿵푸팬더3 포 카카오(for kakao)' 등 직접 서비스하는 모든 게임 6종에 강화된 자율규제안을 적용했다.

한편 협회 측은 지난 12일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시행 이후 첫 평가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개선안에 포함된 '사후관리 강화'에 따른 움직임이다. 평가위는 매달 회의를 열고 현황을 공유, 위반사실이 발견되면 자율규제 미준수 사업자를 대상으로 단계별 조치도 시행할 방침이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