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BMA 활용 지역별 정보화 계획 만든다

12개 지자체 ISP 수립사업 발주
IoT 등 4차산업혁명 신기술 적용
지역특성 반영한 정책 마련 기대
SI업계 "매출에 단비" 큰 기대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종특별자치시와 전라북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가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적용한 정보화기본계획 수립에 나섰다.

28일 정부에 따르면 총 12개의 지자체가 최근 한국지역정보개발원(원장 손연기)을 통해 '지방자치단체 정보화기본계획(ISP) 수립 사업'을 발주했다. 지자체들이 사물인터넷(IoT)·클라우드·빅데이터·모바일·인공지능(AI) 등 'ICBMA' 기술을 활용해 정부 3.0, 스마트시티 등 국가 정보화 정책 기조에 맞는 지역별 정보화 계획 마련하기 위해서다.

1차는 세종시를 비롯해 경기도 성남시·용인시·파주시·안산시와 서울 강북구, 충남 공주시, 전북 익산시 정보화기본계획 사업이 발주돼 모스트씨앤씨가 수주했다. 2차는 전북, 강원도 강릉시와 횡성군, 경상북도 울진군이 내달 4일까지 입찰을 진행한다. 지역정보개발원 관계자는 "해당 지자체 수요에 따라 순차적으로 ISP를 진행하게 됐다"며 "개별 시·도의 지역별 특성을 반영하는 미래지향적이고 실행 가능한 정책과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ISP는 6개월간 해당 지자체의 △정보화 현황분석 및 공무원 수요조사 △지자체별 정보화 비전 및 목표 수립 △행정·생활·산업 등 지역환경에 맞는 미래 정보화모델 도출 △통합이행계획 수립 등을 실행한다. 이사업은 ISP 결과를 토대로 오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진행된다. 시스템통합(SI) 업계 관계자는 "ICBMA 기술 적용이 필요해 ISP를 거치면 본사업 규모가 늘어날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장기 프로젝트인 데다 다른 지자체 등 꾸준한 추가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돼 SI기업 매출에 단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종진기자 trut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