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취준생 81% "평소 건강관리 제대로 못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성 84.2%로 남성보다 10%p 높아
2년이상 준비중 85.9%로 가장 많아
"규칙적이고 균형 잡힌 식사 못했다"
취업준비생(이하 취준생) 열 명 중 여덟 명은 건강관리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취업준비 기간이 길어지는 만큼 건강관리를 더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취준생 1467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81.0%는 '평소 건강관리를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답변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중 여성은 84.2%로, 남성(75.6%)에 비해 약 10%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또, 건강관리에 소홀하다고 응답한 취준생은 2년 이상 취업을 준비 중인 취준생이 85.9%로 가장 높았고, 이어 1년~2년 미만(86.4%), 6개월 미만(79%) 순으로 집계됐다.

이들에게 건강관리에 소홀하다고 느끼는 이유를 복수응답 형태로 질문한 결과 '규칙적이고 균형 잡힌 식사를 못했다'는 답변이 66.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운동을 하지 못하고 있어서(49.6%)',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를 하지 못하고 있어서(45.5%)', '충분한 수면을 못한 채 생활하고 있어서(37.1%)', '건강 자체를 신경 쓰지 못하고 있어서(16.8%)', '실내서 책상 앞에만 머물러서(11.4%)'가 뒤따랐다.

한편 이번 설문에 참여한 전체 취준생 중 절반에 달하는 47.7%는 만성피로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이들은 건강상 문제로 수면장애(35.0%), 정서적 침체(31.7%), 근육통(20.0%), 편두통(18.1%) 등을 꼽았다.

나원재기자 nwj@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