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구글에 반독점 위반 혐의로 1조3000억원 벌금 부과 전망…운영정책 바뀔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이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유럽연합(EU) 경쟁 당국으로부터 10억유로(약 1조2700억원) 이상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고 현지 외신들이 보도했다.

파이낸셜타임스, 미국 IT전문 매체 리코드 등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이 같은 벌금 조치와 함께 유렵에서의 구글 운영 정책을 변경하라는 요구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EC)는 구글이 검색시장에서의 독점적 지위를 활용해, 검색 결과에 자사 쇼핑 서비스(구글 쇼핑)가 더 많이 노출되도록 했다는 혐의로, 구글에 10억 유로가 넘는 벌금을 부과하는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집행위는 몇 주 안에 지난 7년간 진행해 온 관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벌금 액수가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EU 반독점 규제 당국은 연간 수익의 10%까지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구글의 지주 회사인 알파벳은 작년 기준 900억달러(약 102조원)의 수익을 올렸다. 즉 90억달러(약 10조2000억원)까지 벌금이 늘어날 수 있다는 뜻이다.

또 17일 리코드는 EU가 구글 측에 모든 검색 결과에 동등한 가중치를 부여하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구글에 광고를 집행하는 사업자 등에 구글이 유리한 검색 결과를 제공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한편, 앞서 구글은 지난 4월, 러시아에서 안드로이드 기기의 기본 앱에 얀덱스 등 경쟁사 앱을 포함할 수 있도록 하고, 구글 앱을 필수로 설치하도록 강요하지 않기로 러시아 당국과 합의한 바 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