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기획위·재계 첫 회동 "대화로 풀자"

박용만 "비정규직 정책 우려"
기획위 "일자리 정책 대화로"
구체적인 정책 논의는 없어
상의 "비정규직 정책 일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정부 재계와 첫소통… 국정기획위 잇단 간담회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문재인 정부가 재계와 첫 소통의 자리를 갖고 일자리 정책과 관련한 대화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일자리 문제를 둘러싼 정부와 재계 간 갈등이 해소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 챔버라운지에서 대한상공회의소와 간담회를 하고 일자리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정부 측에서는 국정기획위 사회분과위원회의 김연명 분과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겸 분과위원, 오태규 자문위원이 참석했다. 대한상의 측에서는 박용만 회장과 이동근 상근부회장과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 등이 각각 참석해 약 1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은 "중기중앙회에서 이미 얘기를 듣고 와서인지 기업의 상황을 잘 알고 있는 것 같았다"며 "큰 틀에서 일자리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나누는 자리였고 구체적인 정책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기획자문위 측에서 사회적 합의 기구를 만들어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한 만큼 그때 구체적인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재계는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박 회장은 인사말에서 "큰 그림으로 보면 너무 이르다는 생각이 든다"며 "구체적으로 무슨 일이 어떻게 될 것인가는 서로 이야기를 좀 하면서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한 방안을 찾아가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무엇이 이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에 대한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동근 부회장은 "신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은 경제단체도 당연히 공감하고 있다"며 "일자리를 늘리고 고용의 질도 높이는 방향으로 경제계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국정기획위 측은 정부가 재계와 소통하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해명하고, 대화와 타협으로 일자리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답했다. 김 분과위원장은 "차례차례 관련 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하려고 스케줄을 짜놨고 당연히 경제단체도 방문하는 스케줄이 있었다"면서 "어떻게 하다 보니 노동계 쪽에 먼저 가서 (국정기획위가)편향적이 아니냐는 시각이 있었는데 절대 그런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어 박 회장의 우려에 대해 "대통령도 이런 여러 가지 사회적 현안을 풀어가는데 대화와 타협이라는 말을 많이 강조했고 국정 전반의 큰 원칙도 단계적으로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가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우려를 크게 안 해도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