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도시재생·스마트시티 조직 설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핵심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부서에서 업무 소화가 가능한 공적임대주택 공급은 제외하고 도시재생뉴딜과 스마트시티 조성 부문 조직을 보완했다.

도시재생뉴딜 정책과 관련, 기존 행복주택본부를 도시재생본부로 개편하고, 정책 우선순위 변경을 반영해 '도시재생계획처'와 '도시정비사업처' 직제순위를 상향했다. 다음 달 전국 11개 지역본부에 도시재생 관련 전담조직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도시재생뉴딜은 기존 주택을 완전히 철거하고 아파트 등을 새로 짓는 방식이다. 구도심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 인프라는 물론 해당 지역 공동체, 문화 등 사회적·경제적 분야까지 활성화하는 포괄적인 개념이다. LH는 도시재생 지원업무를 총괄하는 기관으로, 도시재생지원기구 등을 통해 지자체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천안 동남구청사 개발사업을 천안시·현대건설과 함께 리츠 방식으로 착수했다. 연간 100개씩 5년간 500개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한다는 새 정부 공약에 따라 LH는 개편된 조직을 중심으로 사업비를 대폭 확대해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스마트시티 조성 관련해서는 기존 도시환경본부를 스마트도시본부로 변경하고 스마트시티추진단을 스마트도시개발처로 확대 개편했다. 스마트시티는 교통혼잡·실업·범죄·에너지부족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ICT·AI·빅데이터 등을 통해 해결하고 시민과 기업, 행정기관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편리하게 변화시키는 도시다.

LH는 세종, 경기 동탄2지구, 판교 알파돔, 평택 고덕지구를 스마트시티로 조성하고 있으며 한국형 스마트시티 해외수출을 추진 중이다. 지난 4월 쿠웨이트와 분당 3배 규모의 스마트시티 건설계약을 체결했으며 베트남, 미얀마, 인도와도 스마트시티 수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속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