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IT 시스템 현대화· 사용자 중심 분석… 데이터고도화 등 다양한 방법론 제시

 

이경탁 기자 kt87@dt.co.kr | 입력: 2017-05-18 18:00
[2017년 05월 19일자 6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IT 시스템 현대화· 사용자 중심 분석… 데이터고도화 등 다양한 방법론 제시



■2017 디지털 인사이트 콘퍼런스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원활히 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론이 제시됐다.

18일 콘퍼런스에서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 IT 현대화·사용자 중심의 분석·플렉시블 커패시티·데이터에 고도화된 분석 기법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권필주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수석은 'IT 현대화를 위한 전략과 DX 구현 사례'를 주제로 발표하며 '바이모달' 개념을 강조했다. 바이모달 IT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같이 기업이 이미 사용 중인 기존의 시스템을 폐기하지 않은 상태에서 새로운 방식의 IT 수요를 충족시키는 프로세스다. 바이모달 IT 환경에서 기업의 레거시 인프라는 SDDC 기반의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더불어 더욱 강화된다. 권 수석은 "IT 현대화의 키워드 다섯 가지는 컨버지드, 클라우드, 플래시, 오브젝트스토리지, 빅데이터로 꼽을 수 있다"며 "특히 서버와 네트워크, 스토리지 등을 하나의 패키지 형태로 제공하는 컨버지드 시스템은 SDDC의 가장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정성우 크리테오 이사는 '크로스 디바이스 커머스 리포트'를 주제로 사용자 중심의 e-커머스의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정 이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소비자의 구매 경로에 대한 디바이스 중심의 관점을 사용자 중심의 관점으로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며 "크로스 디바이스 분석은 온라인 쇼핑 과정의 어느 부분에 집중해 소비자 구매의 잠재적 가능성을 극대화할 것인지에 대해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민국 한국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한국HPE) 부장은 '플렉시블 커패시티(Flexible Capacity)' 전략을 소개했다. 플렉시블 커패시티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의 장점과 온프레미스 인프라의 장점을 결합해 기존 인프라에 대한 매몰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강 부장은 "많은 기업들이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퍼블릭클라우드로 옮겨가고 있지만 거버넌스 측면에서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며 "HPE가 제공하는 플랙시블 서비스는 온프레미스와 퍼블릭 클라우드의 장점만을 옮겨놓았다"고 말했다. 플랙시블 서비스는 고객의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실제 자원 사용량을 모니터링 해 투명한 과금 체계를 제공한다.

노창석 한국테라데이타 전무는 '디지털화(Digitalization) 시대에 생존 방향을 잡다'를 주제로 발표했다. 노 전무는 차 산업혁명은 디지털화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물인터넷(IoT) 기반이라고 해석했다. 노 전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생존은 데이터의 수집, 분석 및 적용 능력이 좌우한다"며 "이를 통해 모든 데이터는 동일한 가치를 갖지 않으며 가공·분석 및 적용의 과정을 거쳐 그 가치가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전무는 "테라데이타의 장점은 데이터 아키텍쳐 컨설팅과 분석 솔루션까지 모두 제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경탁기자 kt8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