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IT정보화

"하이브리드·오픈소스·빅데이터, IT인프라 현대화 핵심"

"4차 산업혁명서 살아남으려면
디지털 변혁이 필수" 한목소리
데이터 수집·분석·활용 전과정
ICBM 통합 활용 서비스 제시 

이경탁 기자 kt87@dt.co.kr | 입력: 2017-05-18 18:00
[2017년 05월 19일자 6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하이브리드·오픈소스·빅데이터, IT인프라 현대화 핵심"


■2017 디지털 인사이트 콘퍼런스
기조연설


하이브리드클라우드·오픈소스·빅데이터가 IT 인프라 현대화를 위한 핵심적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18일 콘퍼런스에서 최근 IT와 모든 사업의 융합으로 일고 있는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변혁)'이 필수라는 진단이 나왔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조용노 한국델EMC 상무는 '비즈니스 혁신을 가능하게 하는 IT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기업들이 디지털 환경에 적응 못하면 빠르게 도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상무는 "2000년도 당시 포춘지 500대 기업 중 절반 이상이 현재 사라졌는데 가장 큰 원인이 디지털 변혁"이라며 "빠르게 변하는 비즈니스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이를 뒷받침해줄 수 있는 현대적 IT 인프라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IT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모던 데이터센터 구축에서 델EMC가 제시하는 전략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다. 모든 업무를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으로 구축하는 것은 기존 인프라에 대한 매몰 비용으로 효율성이 떨어지기 때문. 조 상무는 "델EMC는 가상화에서 VM웨어, PaaS 부분은 피보탈, 미션크리티컬 클라우드는 버츄얼스트림을 통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융합한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한다"며 "특히 컨버지드 형태로 제공되는 회사의 포트폴리오로 가상화부터 자동화까지 아우르는 비용 효율적 통합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 발표자인 최원영 한국레드햇 이사는 '오픈소스를 통한 SW 정의 기업으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최 이사는 "과거 IT 조직은 기업에서 비용만 쓰는 부수적 존재였으나 에어비앤비나 우버 같은 혁신 기업이 기존 산업에 충격을 주며 현재 비즈니스의 핵심 부서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며 "예로 들어 최근 전통의 제조업체였던 GE 같은 기업도 매출 절반 이상이 IT 서비스에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디지털 변혁의 키워드인 ICBM(IoT·Cloud·BigData·Mobile) 기술이 모든 산업에 걸쳐 폭넓게 활용되며 주목받는 기술은 오픈소스라는 것이 최 이사의 설명이다. 오픈소스는 비용절감은 물론 표준·탄력적 IT 환경 구축을 도와준다. 최 이사는 "10년 전만 해도 영업사원 한 사람이 한 분기에 레드햇 엔터프이즈 제품 하나를 겨우 팔 정도였지만, 최근 조사에서 78%의 기업이 오픈소스를 운영할 만큼 현재는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준형 SAS 코리아 이사는 '빅데이터 기반의 인사이트 확보로 주도하는 인더스트리 4.0'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고 이사는 "앞서 발표한 기업들의 효과적인 하드웨어와 OS 구축에 이어 마지막으로 데이터에 대한 분석이 이뤄져야 비즈니스 혁신이 가능하다"며 "최근 알파고 쇼크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는 빅데이터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데 이를 정확하게 수집해 분석하는 인사이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경탁기자 kt8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