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가전업계도 `AI 시대`… 주도권 쟁탈전 치열

'스마트홈' 생태계 AI 결합 필수
삼성 '빅스비' LG '어시스턴트'
자사 가전제품 탑재 확대 주력
데이터 부족 실용성 한계 지적도 

김은 기자 silverkim@dt.co.kr | 입력: 2017-05-18 18:00
[2017년 05월 19일자 3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가전업계도 `AI 시대`… 주도권 쟁탈전 치열

[디지털타임스 김은 기자] 가전업계가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AI) 기술을 가전에 본격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모든 가전을 하나로 연결하는 '스마트 홈' 생태계 선점을 위해서는 AI와 결합이 필수로 꼽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를, LG전자는 구글의 인공지능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각각 자사 가전제품에 탑재해 스마트홈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빅스비'를 처음으로 패밀리허브 2.0 냉장고에 탑재했고, 에어컨과 QLED TV 등 다른 가전제품으로 적용을 확대한다. 앞서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하만카돈 역시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음성기술 '코타나'를 적용한 인공지능 스피커 '인보크'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음성인식 기능을 빅스비로 통합해 자사 제품에 적용하는 것을 기본 전략으로 세웠다. 이를 통해 구글, 아마존 등이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는 스마트 홈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이날 구글과 손잡고 인공지능 서비스를 가전제품에 도입하며 무한 경쟁에 본격적으로 발을 내디뎠다. LG전자는 구글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홈'과 연동할 수 있는 스마트 가전을 공개했다. 앞서 LG전자는 아마존의 음성인식 기술 알렉사도 가전제품에 적용한 바 있다.

올해는 냉장고,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를 포함한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시작으로 구글홈 연동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앞으로 에어컨, 오븐, 건조기, 로봇청소기 등 다른 스마트 가전에도 이 서비스 적용을 늘려 스마트 홈 솔루션 전략을 차별화할 예정이다.

해외 가전업체들도 AI 적용에 적극적이다. 지난해 중국 하이얼이 인수한 GE 가전부문은 구글과 협력해 GE의 전 가전제품에 구글의 음성인식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미 아마존의 음성인식 기술을 가전제품에 도입한 바 있다. 중국 가전업체 메이디그룹도 음성인식 스피커 '딩동'과 연동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가전제품에 탑재했다.

가전 업체들의 이런 움직임은 가전 중심으로 스마트홈 시장을 만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국내 가전 업체들이 선보이고 있는 AI의 경우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가 많지 않아 효용 가치 측면에서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업체들은 협력 관계 구축을 통한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누가 먼저 AI 기술을 가전에 탑재해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선보이느냐가 시장주도권을 잡는 관건이 될 것"이라며 "각 업체 간의 장점을 서로 잘 융합해 인공지능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기 위한 협력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기자 silve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