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생활과학

첨단 ICT 기술 적용한 총길이 1.2㎞ 국내 최장 화물열차 달린다

 

이준기 기자 bongchu@dt.co.kr | 입력: 2017-05-18 15:1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국내에서 독자 개발한 무선전송과 제어 기술을 기반으로 총길이 1.2㎞에 달하는 국내 최장 화물열차가 시범 운행에 성공했다. 화물열차 80량을 연결해 운행한 것으로, 기존에 비해 2배 이상 수송량을 늘릴 수 있어 향후 철도 물류의 수송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국가 물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은 18일 오후 총길이 1.2㎞(화차 80량)에 달하는 국내 최장 화물열차가 부산신항역-진례역 구간 시험 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날 시범 운행에 성공한 화물열차는 이보다 두 배 가량 긴 규모로, 대용량 장대 화물열차가 시범 운행에 성공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통상적으로 화차 35량 이상을 연결한 길이 500m가 넘는 화물열차를 '대용량(장대) 화물열차'라고 부른다.

이를 가능케 한 기술은 '기관차 분산 중련(연결) 무선제어' 기술이다. 두 대의 기관차를 화차 앞뒤에 나눠 연결하고, 한 명의 기관사만 승차하는 앞쪽 기관차(제어기관차)가 뒤쪽 기관차(피제어 기관차)를 무선으로 제어함으로써, 출발과 정차에 낭비되는 시간을 줄여 효율적인 운행이 가능하다.

그동안 40량 이상의 장대 화물열차를 견인하려면 기관차 두 대가 필요한 데, 이를 연속적으로 연결해 화차 80량을 운행할 경우 긴 열차 길이(1.2㎞) 때문에 제동 시 공기 충전시간이 오래 걸리고 제동이 순차적으로 지연돼 안전상 문제가 있었다.

분산 중련 무선제어 기술은 이런 장대 화물열차 운행을 위한 핵심으로, 미국 GE나 왑텍(Wabtec)사에 개발한 기술을 도입해 미국,중국,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서만 운용되고 있다

코레일은 지난 3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현대로템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독자적인 기술개발에 나서 기존 1개 열차에 최고 33량을 연결해 수송하던 것을 지난 3월부터는 열차운행을 최적화하는 방식으로 일부 열차에 40량을 연결한 데 이어 4월부터는 유선케이블을 이용한 분산 중련 제어 시스템을 이용해 50량 수송에 성공했다.

이강미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박사는 "세 기관 간 협력을 통해 대용량 화물수송을 위한 핵심기술인 무선전송기술, 차량분산제동 및 분산제어 기술에 대한 원천기술을 빠른 시간 내 확보할 수 있어 시범 운행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일반적으로 화물열차는 33량을 연결해 운행하고 있기 때문에 시험 운행에 성공한 기술을 적용해 80량을 연결한다면 수송량이 2.4배 늘어나 철도를 이용한 대용량 물류 수송이 가능해져 국가 물류비 절감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은 지난해 12월 기관사 없이 기관실 밖에서 무선으로 차량을 분리하거나 결합하는 '무선제어 입환 시스템'과 기존의 터널, 전차선 등 시설물 개량 없이 운행이 가능해 수송 효율을 2배 높일 수 있는 '이단적재 화차(K-DST)'를 개발하는 등 철도 물류 선진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첨단 ICT 기술 적용한 총길이 1.2㎞ 국내 최장 화물열차 달린다
총길이 1.2㎞에 달하는 국내 최장 화물열차가 18일 부산신항역∼진례역 구간을 시범 운행하고 있다. 두 대의 기관차가 80량의 화물열차를 연결해 수송하는 것으로, 기존에 비해 2배 이상 철도 물류의 수송효율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 제공

첨단 ICT 기술 적용한 총길이 1.2㎞ 국내 최장 화물열차 달린다
총길이 1.2㎞에 달하는 국내 최장 화물열차가 18일 부산신항역∼진례역 구간을 시범 운행하고 있다. 두 대의 기관차가 80량의 화물열차를 연결해 수송하는 것으로, 기존에 비해 2배 이상 철도 물류의 수송 효율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