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드론 이용 공간정보 기술 시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드론 이용 공간정보 기술 시연
국토교통부 관계자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브랜디시 유엔 물류기지센터에서 유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라이브 드론맵을 시연하고 있다.<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지난 28일 드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공간정보를 생성하는 '라이브 드론맵' 기술을 유엔에서 시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유엔 현장지원부 정보통신기술국 주최로 이탈리아 브랜디시 유엔 물류기지센터에서 열렸다.

유엔은 이 기술을 평화유지 업무에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기 위해 현장시연을 추진했다. 이번에 시연한 라이브 드론맵 기술은 드론에서 수집된 위치·영상 정보를 공간정보 포털로 실시간 전송해 촬영된 지역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고정밀 위치센서를 부착한 드론은 지정경로를 따라 약 5㎞를 자동 비행하면서 지형을 촬영해 얻은 영상과 센서 정보를 현장 지휘소로 전송했다. 이에 드론 기반 자동지도구축 통합 소프트웨어가 정보를 바로 잡으면서 공간정보를 생성했다.

이렇게 생성된 공간정보는 사용자가 지역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각 정보로 전환됐다. 이날 국토부는 유엔과 함께 첨단 공간 정보기술을 활용하는 데 협력하는 내용의 기술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은 라이브 드론맵 기술을 비롯해 오픈소스 공간정보의 적용을 지원하고 유엔은 우리의 연구개발(R&D) 기술의 품질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 환경을 제공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