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최초 지진규모 6.7 견디는 내진구조 적용, 한양 립스 더 스카이 눈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울산 최초 지진규모 6.7 견디는 내진구조 적용, 한양 립스 더 스카이 눈길
울산 중구 우정동이 울산의 미래 핵심 주거지로 부상할 전망이다. 이 지역은 울산의 중심 태화강과 10개 공공기관이 이전하는 우정혁신도시의 배후주거지로 향후 우정동 재개발 및 이전사업이 마무리 되면 1만 5천여 세대가 입주하는 신흥주거지가 형성될 예정이다.

이에 우정동 일대에서도 우수한 입지를 갖춘 아파트에 투자자와 실수요자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가칭)강정마을 지역주택조합추진위원회가 울산 중구 우정동 53번지 일원에서 추진하는 지상 54층 마천루 아파트 '한양 립스 더스카이'는 총 612세대(예정), 4개동 규모의 전용면적 84㎡, 154㎡, 155㎡, 160㎡ 등 4가지 타입으로 구성된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사업 진행과 설계 부분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무엇보다 한양 립스 더 스카이는 믿을 수 있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사업 추진을 위해 3중 안전장치를 선보였다.

첫째, 시공예정사로 선정된 ㈜한양건설이 책임 준공한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사업 특성상 시공사의 안전성이 중요하기에 한양건설을 본 시공사로 선정할 경우 준공에 책임을 진다는 의미다. 이로 인해 한양 립스 더 스카이의 높은 사업 안정성이 호평을 얻고 있다.

그 동안 한양건설은 전국 곳곳에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왔다. 2016년 기준 ㈜이크레더블 신용평가등급 A+, 주택도시보증공사 BBB+, 주거래은행 기업은행 AA을 받으며 우수한 기술력과 신뢰도를 인정받고 있다.

둘째, 울산 최초로 지진 규모 6.7 강진에도 견딜 수 있는 탄탄한 내진 구조가 적용된다. 우정동에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이 아파트는 일본 도쿄대학교 건축공학박사인 황기태 박사가 내진 설계를 맡았다.

황 박사는 한국원자력 하나로 원자로 제어실 및 설비 지진대책 설계 등 100여 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한 저명한 지진전문가로 잘 알려져 있다. 재난 안전관리사, 한국 지진공학회원, 국립 재난 안전 연구원 자문위원 등 다양한 관련 경력을 갖추고 있다.

이처럼 54층 초고층 아파트 한양 립스 더 스카이는 전문가가 탄탄하게 설계해 안전한 구조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수한 전망과 자부심을 누리면서도 지진에 안심할 수 있는 것.

셋째, 토지를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사업은 토지 확보가 관건이다. 이런 문제로 인한 위험 부담을 최소화하려면 조합원 가입 전 사업부지 확보를 최우선으로 확인해야 한다. 이에 조합 측은 토지가 확보돼 안정성을 갖춘 사업장임을 강조했다.

한양 립스 더스카이는 울산, 부산, 경남에 6개월 이상 거주한 무주택자 세대주(전용면적 85㎡ 이하 주택 1채 소유한 세대주도 해당)라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며, 주택청약통장 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조합 관계자는 "최근 수요자들이 교육, 교통, 자연, 생활 인프라가 모두 갖춰진 원스톱 시티를 선호하는 추세"라며 "이러한 생활환경은 물론 태화강의 전망, 우정혁신도시의 미래가치까지 모두 겸비해 향후 울산을 대표하는 54층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주택홍보관은 울산 공업탑 로터리에 자리할 예정으로 5월 12일 오픈 예정이다.

cs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