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미래 먹거리 창출` 과학벨트 중이온가속기 어디까지 왔나

우주의 비밀 밝힐 차세대 가속기…세계 최대 규모
대전 신동지구서 터파기 한창…기본계획보다 5년 미뤄져 

입력: 2017-04-20 08:0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미래 먹거리 창출` 과학벨트 중이온가속기 어디까지 왔나
라온 조감도 [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제공]

기초과학 분야 대규모 국책사업인 '한국형 중이온 가속기'(라온·RAON) 구축이 가시화하고 있다.



라온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핵심시설로 이명박 정부 때부터 추진돼 왔지만, 선정 입지를 두고 논란에 휘말리면서 기본계획보다 5년이나 늦춰졌다.

과학자들은 라온 프로젝트가 로드맵대로 원할하게 진행되기 위해서는 과학이 정치 논리에 좌우돼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은다.



◇ 세계 최대 규모의 선형가속기, 라온

라온은 양성자에서 우라늄까지 다양한 중이온을 가속·충돌, 물질 구조를 변화시켜 '희귀 동위원소'(RI·Rare Isotope)를 생성하고, 이를 첨단 기초과학연구에 활용하는 연구시설이다.

총연장 500m로, 중이온 가속용 선형가속기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다.

크게 저에너지가속기·초전도선형가속기 등으로 구성된 가속장치, 표적시스템·동위원소 분리장치 등 IF 시스템(비행파쇄 장치), 사이클로트론·동위원소 분리장치 등 ISOL 시스템(온라인 동위원소 분리장치), 활용연구시설 등으로 나뉜다.

특히 입자 가속을 위해 세계 최초로 ISOL과 IF 방식을 동시에 사용, 새로운 희귀 동위원소를 발견할 가능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ISOL은 가벼운 이온을 두꺼운 표적에 충돌시켜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하는 방식이고, IF는 반대로 가벼운 표적에 무거운 중이온 빔을 충돌시키는 원리다.

가속기에서 만든 최고 1만여종의 희귀 동위원소를 이용해 자연계에 존재하는 원소의 기원을 밝히고 우주나 별의 진화 등과 같은 기초연구를 할 수 있다.

이밖에 신소재 개발, 차세대 방사선 치료법 개발, 핵폐기물 재처리 연구, 방사선 육종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도 활용 가능하다.



◇ 신동지구에 터파기 들어가…2021년 완공 예정

기초과학연구원(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에 따르면 지난 2월 신동지구에서 라온에 대한 우선 시공분 터파기 공사에 들어갔다.



2021년까지 총사업비 1조4천298억원을 들여 신동지구 95만2천㎡에 건물면적 13만100여㎡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사업단은 오는 6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전체 부지를 넘겨 받아 8월 중에는 착공과 시운전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지캠퍼스 내에 가속기 부품 검증 시설인 '초전도고주파(SRF) 시험시설'을 구축해 초전도가속관, 저온유지모듈 등 주요 시제품 제작과 시험을 성공적으로 끝냈다.

지난해 말에는 라온의 3단계 가속 구간 중 첫 단계인 RFQ 선형가속기에서 빔을 인출하는 데 성공했다.

사업단은 올해 시제품에 대한 성능 검증을 끝내고 하반기부터는 본 제품 발주에 들어갈 계획이다.



◇ 입지 논란에 휘말리며 사업 미뤄져…우려 여전

중이온가속기 구축사업은 이명박 정부의 충청권 공약으로 추진돼 2009년 과학벨트 종합계획에 포함됐다.



하지만 입지 선정을 두고 정치적으로 논란이 일면서 당초에는 올해 완공 계획이었던 사업이 5년이나 미뤄졌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터파기 공사에 들어갔지만, 정상 추진에 대한 우려는 여전한 상황이다.

정순찬 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장도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사업이) 또 어떤 바람을 맞을 지 모르겠다"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대규모의 국가 예산이 들어가는 사업이다 보니 노벨상 수상자 배출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도 있다.

권영관 사업단 장치구축사업부장은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가 운영하는 중이온가속기 소재 사이타마현 주민들은 가속기가 자신의 고향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자부심을 느낀다"며 "가속기를 당장 산업에 활용하기 보다는 기초과학 연구의 저변을 넓힐 수 있는 하나의 문화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부장은 이어 "라온이 대전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 잡아 해외 유수 과학자들이 널리 찾는 시설로 우뚝 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