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5G 전략추진위원회’ 개최, 생태계확장·국제표준화 추진 논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세대(G) 이동통신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5G 융합서비스 활성을 위한 규제개선과 평창 5G 시범서비스, 5G 국내기술의 국제표준화 추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8일 오전 KT 우면연구센터에서 4차 산업혁명, 지능정보사회 핵심 인프라인 5G 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하기 위한 '제6차 5G 전략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전략추진위원회는 5G 추진현황과 주요일정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 등을 논의하는 민·관 협의체로 지난 2014년부터 반기마다 개최됐다.

미래부는 이번 회의에서 5G 융합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 의료, 교육, 문화 등 관련 산업 전문가를 새롭게 참여시키는 등 기존 전략위원회를 확대했다. 이를 포함 산·학·연 전문가 20여명은 5G 융합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테스트베드 구축과 규제개선, 성공적인 평창 5G 시범서비스 제공 방안을 주로 논의했다.

전략위원회는 이와 함께 미국과 유럽 등에서 대규모로 이뤄지는 5G 융합서비스 실증사례(자동차, 스마트도시, 광업, 제조업 등)에 대한 주요동향을 공유하고, 자동차·미디어·가상현실(VR) 등 타 산업에서 바라보는 5G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와 관련, 전략위원회는 융합서비스 연구반을 통해 분야별 대표 서비스와 기술 분석을 올해 하반기까지 완료하기로 합의했다.

분야별 서비스는 △몰입형(증강·가상현실인 AR·VR) △지능형(인공지능(AI)비서)와 지능형로봇 △편재형(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자율형(자율주행차) △공공형(재난안전)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전략추진위원회는 성공적인 2018년 평창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5G 추진현황과 향후계획을 공유하고, 국내기술의 국제표준화 추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를 위해 민·관은 평창 5G 시범서비스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올해 시범망 구축(9~11월), 단말 개발(12월)과 오는 2018년 1월 서비스 연동을 목표로 협력하기로 하고, 국제표준 제안과 시험인증체계 등 5G 생태계 조성 방안을 공유했다.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은 "세계 처음으로 5G 상용화를 준비하는 우리나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프라인 5G의 융합생태계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나원재기자 nw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