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공공기관, 사이버 위협 대응… 보안관제시스템 고도화사업 착수

KERIS, 교육기관 대응체계 통합
국토부, 노후된 TMS 장비 교체
공항공사, 위협 관리 연계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부처·공공기관들이 갈수록 커지는 사이버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보안관제시스템 고도화 사업에 착수하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은 1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국 교육기관 보안관제 종합시스템'을 구축할 사업자를 이달 선정한다. 이 사업은 전국의 시·도교육청과 KERIS에 위치한 교육부사이버안전센터(ECSC) 간 사이버 위협정보 분석 방법과 대응체계를 일원화해 그간 분산됐던 교육기관의 보안관제시스템을 강화해 효율적으로 침해사고에 대응한다는 취지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 시스템은 학술정보원 내부 사이버안전센터에 물리적으로 설치되는데 초중고를 포함한 모든 교육기관의 보안관제를 대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각 교육기관에 분산된 관제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수집하고 침해사고에 대한 처리, 통보, 결과처리를 더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운영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토교통부는 올해 2억원의 예산을 반영해 '국토교통 사이버안전센터 보안관제시스템 고도화' 사업에 착수, 24시간 실시간 보안관제를 위한 노후화된 위협관리시스템(TMS) 장비 교체에 들어간다. 국토부 관계자는 "새 관제 시스템을 개발이 아닌 고성능 장비를 도입하는 사업"이라면서 "효율적 통합보안관제를 위해 매년 장비를 조금씩 교체해 성능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산하기관인 한국공항공사도 예산 8억원을 투입해 이달 말 사업자를 선정하고 3개월간 '사이버보안 관제센터 고도화' 사업에 나선다. 사업의 목적은 관제범위 확대와 유관 기관과의 연계 강화를 위한 위협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 특히 외주용역 발주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사업 초기부터 검수 완료 시까지 외주용역업체 인력과 PC에 대해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한편 이 기관들 이외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한국지역정보개발원 등도 보안관제시스템 고도화에 나서고 있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같은 해킹 사고라도 국가기관이 당하면 대국민적인 질타를 받을 수밖에 없다"며 "급증하고 있는 APT 등 지능형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을 위해 기존의 노후화된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는 기관이 많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