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격` 대신 `체력`… 온라인몰 치킨게임 새 양상

위메프, 광고 줄이고 직매입 늘려
작년 매출 늘고 적자폭 절반으로
쿠팡·티몬은 전년수준 적자 관측
내주 잇단 실적발표… 결과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체격` 대신 `체력`… 온라인몰 치킨게임 새 양상

위메프가 지난해 적자규모를 대폭 줄이는 데 성공하면서 온라인 유통업계의 성장 전략에 변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출혈을 감수하는 몸집 키우기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위메프를 시작으로 수익성 개선이 하나의 흐름으로 정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위메프는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70.5% 늘어난 3691억원, 영업손실은 전년보다 55.3% 줄어든 636억원, 당기순손실은 전년보다 42.5% 감소한 830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통신판매중개업 형태의 수수료 매출은 전년보다 40.7% 증가한 1648억원, 직매입 방식을 통한 상품 매출은 105.4% 급증한 2043억원을 기록했다. 직매입 상품 매출 비중이 55.4%로 중개업 형태의 수수료 매출 비중(44.6%)을 처음 넘어섰다.

특히 2015년 1424억원대에 달했던 적자규모를 절반 이하로 줄이면서 손익을 개선한 점이 눈길을 끈다. 2013∼2015년 위메프의 영업손실은 각각 361억원, 290억원, 1424억원에 달했다. 특히 2015년에는 고객 유입, 최저가 판매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서 영업손실 규모가 크게 늘었다.

지난해부터 위메프는 외형성장보다 손익관리에 집중,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뒀다. 지난해 판매촉진비(166억원)를 전년보다(698억원) 76.2% 줄이는 등 불필요한 광고를 줄이고 마케팅 비용을 줄였다. 순 방문자수 증가를 돕는 네트워크 광고를 줄이고 특가행사로 고객방문을 늘리는 데 주력했다.

이승진 위메프 홍보실장은 "네트워크 광고를 적극 하면 순 방문자수는 증가하지만 이게 매출과 정비례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며 비용통제가 가능한 수준에서 직매입 상품 품목을 관리하고, 물류는 외주를 주면서 비용을 효율화했다"고 밝혔다.

다만 최저가 판매 플랫폼을 지향하는 만큼 최저가 전략의 중추인 할인쿠폰은 꾸준히 발급했다. 위메프는 지난해 수익성 개선을 발판으로 올해는 외형성장과 수익성 개선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다는 전략이다.

위메프가 절치부심 끝에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 성공함에 따라 다음 주에 공개될 쿠팡, 티몬의 지난해 실적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쿠팡과 티몬은 2015년 각각 1조1338억원, 1959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영업손실은 각각 5470억원, 1419억원이었다. 유통업계에서는 쿠팡은 4000억원대, 티몬은 지난해와 비슷한 1400억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했을 것으로 관측한다.

쿠팡은 핵심 서비스인 '로켓배송'에 주력하며 물류센터와 배송인력 관련 투자를 늘리고 있다. 티몬은 자체 물류센터에 냉장·냉동시설을 확충하는 등 온라인 신선식품 판매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또 금융몰과 소모성자재구매대행(MRO)업인 비즈몰을 론칭하는 등 신규 서비스를 통해 외형을 키우는 데 집중하는 모양새다.

티몬 관계자는 "사업규모를 키울 만큼 키워야 나중에 다른 오프라인 업체들과 경쟁했을 때 살아남을 수 있다"며 "아직은 외형성장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으며 내년부터 외형성장과 내실을 함께 다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픈마켓 사업자의 실적도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11번가 운영사인 SK플래닛의 지난해 매출은 1조1709억원으로 전년(1조6246억원)보다 28% 줄고 영업손실은 3652원으로 전년(59억원)보다 6113% 급증했다. 매출 감소는 작년초 회사를 분할해 일부 사업조직을 SK텔레콤, SK테크엑스 등에 넘긴 데 따른 결과다.

지난해 11번가는 직매입 사업에 진출, 자체 물류센터를 열고 자체 패션브랜드 '레어하이'를 론칭하는 등 상품관련 투자를 공격적으로 했다. 또 이베이코리아를 추격하기 위해 할인쿠폰 발급 등 마케팅 비용을 늘렸다. '프로젝트 앤' '트럭킹' 등 오픈마켓 외 신규 서비스도 잇따라 내놨다.

G마켓·옥션·G9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에도 2015년과 비슷한 규모로 흑자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베이코리아는 2015년 매출 7994억원, 영업이익 801억원을 기록했다.

박민영기자 ironl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