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누이좋고 매부좋고 … `카카오게임S` 덩치 키우기

카카오 입지 굳히고 개발사는 인지도 ↑
'의천도룡기…' 출시 후 상위권 안착
'여명 포 카카오' 등 올해 게임 5종 선봬 

진현진 기자 2jinhj@dt.co.kr | 입력: 2017-03-20 17:00
[2017년 03월 21일자 13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누이좋고 매부좋고 … `카카오게임S` 덩치 키우기


카카오가 운영하는 모바일게임 퍼블리싱(배급) 브랜드 '카카오게임S'가 게임 라인업 확보에 공을 들이며 '덩치 키우기'에 나서고 있다. 카카오는 게임 퍼블리싱 사업자로서 입지를 굳히는 수단으로, 게임 개발사들엔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되는 모습이다.

20일 카카오에 따르면 작년 선보인 '카카오게임S'를 통해 7종의 게임이 출시됐으며, 올 상반기에 3종, 하반기에 2종이 출시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S'는 게임 개발사의 초기 제작 지원부터 기술지원·검수, 마케팅, 출시 후 운영까지 전 과정에 걸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게 카카오 측 설명이다.

'카카오게임S'에서 선보인 모바일 게임은 '아이러브니키 포 카카오(for Kakao)', '쿵푸팬더3 포 카카오'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올해 출시된 '의천도룡기 포 카카오'와 '여명 포 카카오'의 활약이 눈에 띈다.

'여명 포 카카오'는 카카오와 중국 게임개발사 라인콩코리아가 공동 서비스하는 3차원(D) 액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이 게임은 화려한 그래픽과 박진감 넘치는 게임 모드로 정통 MMORPG의 재미를 담았다. 모바일에서 구현하기 힘들다고 여겨졌던 '오픈 맵'과 공중 전투 시스템 등의 콘텐츠가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중국 개발사에서 내놓은 게임인 만큼 국내 현지화 작업과 카카오게임 플랫폼 최적화 작업 등을 같이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중국 개발사 퍼펙트월드가 개발하고 네시삼십삼분과 카카오가 공동 서비스하는 '의천도룡기 포 카카오'도 지난 2월 출시 후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7위를 기록하며 상위권에 안착했다. 출시 전 70만명이 넘는 사전 예약자를 기록하며 카카오게임S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평가다.

'의천도룡기 포 카카오'는 중국 무협 작가 김용의 사조삼부작 중 '의천도룡기'를 원작으로 하는 모바일 게임이다. 이용자 4명이 협동해 거대 보스를 격퇴하는 파티 던전과 대규모 이용자 간 전투(PVP)인 방파전 등의 재미요소를 담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카카오는 상반기 내로 '원티드킬러 포 카카오'(개발사 인챈트 인터렉티브), '에잇킹덤즈 포 카카오'(개발사 슈퍼노바11), '하바나'(개발사 피플러그)를 선보일 계획이다. 각각 모바일 슈팅 액션게임, 영지 전략게임, 팀 연계 역할수행게임(RPG)으로 서비스 게임의 종류를 다양화했다. 카카오는 높은 게임성과 경쟁력을 갖춘 프리미엄 모바일게임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게임사업은 카카오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미래 성장 동력 중 하나"라며 "중소 개발사는 카카오의 마케팅을 활용할 수 있고, 카카오는 대박 게임으로 수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게임 콘퍼런스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