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우버 `자율주행차` 기술 사용 금지 소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사업부문인 웨이모가 10일(현지시간) 우버를 상대로 기술사용 금지 소송을 제기했다.

웨이모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법에 낸 소장을 통해, 우버가 지난해 인수한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 오토의 CEO인 앤서니 레반다우스키(전 웨이모 엔지니어)가 고용조건을 위반해 회사의 기밀을 빼내 스타트업을 차린 뒤 우버와 합병했다고 주장했다.

레반다우스키가 웨이모 퇴사 전, 회사 노트북에 특수 소프트웨어를 깔아 설계 서버에 접속한 뒤 9.7GB에 달하는 1만4000개의 기밀 파일을 내려받았으며, 그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고 노트북을 다시 포맷했다는 게 웨이모의 주장이다.

웨이모는 이를 입증하기 위해 이날 법원에 웨이모 보안 엔지니어인 게리 브라운, 자율주행차 기술인 라이더 기술(레이저 빔을 주변 물체에 보내 반사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차량·보행자의 형태, 움직임 등을 파악하는 기술)의 책임자 피에르 입스 드로즈, 부품 운영 책임자 팀 윌리스의 상세한 설명을 증거로 제출했다.

현지 IT 전문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이 서류들에는 현재 우버가 사용하는 자율주행차 기술이 웨이모의 것과 동일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내용과 함께, 레반다우스키가 어떻게 회사 기밀을 훔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