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BBC "페이스북, 아동 성적 사진 삭제 요구 무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이 아동을 성적 대상으로 여기는 것으로 짐작되는 사진들을 삭제해달라는 회원들의 요청을 받아들이는 데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은 자사가 '누드나 다른 성적인 연상을 주는 콘텐츠'를 금지하는 페이스북 가이드라인에 어긋나는 것으로 보이는 이미지 100장을 페이스북의 '리포트 버튼'을 눌러 회사 측에 통보했지만 18장만 삭제됐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 측이 전달한 '자동 답변'들은 다른 82장은 "지역사회 표준들"을 위반하지 않는다는 문구를 담고 있었다고 방송은 전했다. BBC는 아동에 성적으로 관심 있다고 공개적으로 말한 남성들의 페이스북 페이지들, 음란한 코멘트와 함께 매우 성적인 16세 이하 미성년자들의 이미지들, 실제 아동들의 이미지들을 노출하는 페이지들 등이었다고 설명했다.

BBC는 페이스북이 성추행범의 계정 개설은 금지하지만, 인물 소개상 소아성애자로 기소된 것으로 나온 5명을 신고했는데도 이들의 계정이 사라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이에 대해 "제공된 콘텐츠들을 면밀히 검토했고 불법적이고 우리 기준들에 어긋나는 모든 콘텐츠를 삭제했다"며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삭제 요청과 이를 삭제하는 조치들을 계속 향상 시키겠다"고 답변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