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통화만으로는 아쉬워… 홀로그래픽 통화기술 나온다

가상 아바타 띄워 실시간 대화
원격 협력진료 · 원격회의 가능
AR+VR 혼합현실 기술도 구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상통화만으로는 아쉬워… 홀로그래픽 통화기술 나온다
SK텔레콤은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서 신개념 통신 기술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텔레프레즌스 시연 장면
SK텔레콤 제공


27일 MWC서 '텔레프레즌스' 공개

음성에서 영상으로 발전한 통화 기술이 홀로그래픽으로 또 한 번 진화한다. 허공에 손가락을 움직이며 시스템을 조작하는 영화 '마이너리티리포트' 속의 증강현실(AR) 기술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SK텔레콤은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서 신개념 통신 기술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5세대(G) 이동통신 서비스로 주목받는 '텔레프레즌스'는 멀리 떨어진 사람들이 가까이에 존재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증강현실(AR) 기반 홀로그래픽 통화 기술이다. 이용자는 AR로 구현된 상대방의 아바타와 마주하고 실시간으로 이야기할 수 있으며, 주변에 가상의 데이터를 띄울 수 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원격 협력진료(Tele-medicine), 원격 가이드(Tele-maintenance)도 가능해진다. 멀리 떨어져 있는 다수의 의료진이 환자의 심장이나 뇌 등 복잡한 신체 기관의 3D 데이터를 보며 협진을 하거나, 직접 공장에 가지 않아도 3D로 구현된 자동차의 내외관 구조를 보면서 실시간 논의를 하는 식이다.

회사는 MWC에서 혼합현실(MR) 기술도 선보인다. 회사가 MR 기술을 대중에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R은 AR과 가상현실(VR)을 넘나드는 기술이다. 예컨대 다수 사람들과 공사현장에서 건물 외관은 AR로 살펴보고, 건물 내부는 VR로 살펴보며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교실 위에 천체를 띄우는 것을 넘어 교실을 우주공간으로 바꾸는 등 교육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회사는 2012년부터 AR, VR 기술 연구해왔다. 2015년에는 구글 개발자회의(I/O)에서 'T-AR'을 선보이기도 했다. 또 같은 해부터 동작인식 관련 센서,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 립모션과 미래형 상호작용(인터랙션) 기술을 개발 중이다. 지난해부터는 이스라엘의 센서·이미지프로세서 개발사인 이뉴이티브와 3차원 실감형 AR·VR 솔루션 개발에 나서고 있다. EBS와 손잡고 MR 기술을 활용한 실감형 교육 서비스도 개발한다.

SK텔레콤은 AR 생태계 확장을 위해 개방과 공유가 핵심이라며 다양한 분야 사업자, 개발자와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지난해 AR·VR 통합 콘텐츠·서비스 플랫폼 'T 리얼'을 공개했다. 'T 리얼'은 SK텔레콤 서비스뿐만 아니라 외부 개발자들도 활용이 가능한 오픈 플랫폼이다.

정윤희기자 yu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