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사진 찍고 바로 확인… PC모니터 닮은 LG ‘G6’

정사각형 2개로 화면분할
사진 촬영·확인 '동시에' 

나원재 기자 nwj@dt.co.kr | 입력: 2017-02-16 13:3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사진 찍고 바로 확인… PC모니터 닮은 LG ‘G6’
LG전자가 G6에 탑재된 세로, 가로 18:9 비율의 5.7인치 디스플레이 '풀비전'을 2개의 정사각형의 화면으로 나눠 사용할 수 있게 했다. G6 풀비전에서 LG전자 최근 소식과 동영상이 한 화면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G6'의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회사는 앞서 G6에 세로, 가로 18:9 비율의 5.7인치 '쿼드HD+(2880×1440)' 디스플레이를 풀비전으로 명명하고, 상표권을 등록했다.

16일 회사에 따르면 G6 이용자는 풀비전을 통해 △대화면을 이용한 콘텐츠 △진화된 카메라 기능 △1:1 비율의 정사각형 레이아웃을 적용한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 △향상된 멀티태스킹 등을 경험할 수 있다.

G6 이용자는 풀비전의 대화면을 통해 영화와 애플리케이션, 게임 등 콘텐츠의 몰입도를 높이고, 사진을 촬영하는 동시에 찍은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또, 18:9 비율 화면을 반으로 나눠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많이 쓰는 1:1 비율의 정사각형 사진을 촬영하고, 이를 편집, 업로드 할 수 있다. 같은 방식으로 전화 수신 화면, 주소록, 갤러리, 뮤직 플레이어, 캘린더 등도 1:1로 화면으로 나눠 사용할 수 있다. 최소 2장부터 최대 100장의 사진을 조합해 동영상 형태의 콘텐츠 만들기도 가능하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G6은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새로운 기능과 편리한 사용성을 갖춘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고 밝혔다.

나원재기자 nw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