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생활과학

초미세 레이저 한방으로 ‘짝퉁명품’ 다 잡아낸다

노지환 기계연구원 박사팀
고유일련번호로 위·변조 방지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7-02-15 12: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초미세 레이저 한방으로 ‘짝퉁명품’ 다 잡아낸다
위조 방지 초미세 패턴을 확대한 모습. 미래부 제공



국내 연구진이 레이저로 금괴나 시계, 골프채 등 금속 제품 표면에 직접 암호화된 일련번호를 미세한 패턴 형태로 새기는 기술을 개발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노지환 한국기계연구원 책임연구원(사진)팀이 이 같은 '초미세 레이저 패턴 가공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의 위조방지 기술은 일련번호를 새기거나 주로 스티커 형태의 박막에 홀로그램 패턴을 제조해 제품 표면에 부착하는 방식을 활용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은 스티커를 떼거나 붙이는 등 위조가 쉽다는 단점이 있었다. 최근에 사용되는 QR코드 역시 단순 복사만으로도 이미지 복제가 가능해 위조방지보다는 정보저장 목적이 강하다.

연구팀은 레이저빔이 펄스 형태로 나오는 '하이 피크 파워 레이저'를 이용해 위·변조가 불가능한 1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수준의 고유 패턴을 만들었다. 빨래판 줄무늬와 같은 모양을 마이크로 크기로 새긴 이 패턴은 단순 이미지 복제장비로는 위조가 불가능하다. 이 무늬의 각도를 숫자와 매칭해 일련번호 등의 정보를 담을 수도 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위·변조 방지용 마크를 제품 표면에 직접 만들 수 있어 위조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 고유 패턴이 일련번호와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위조 여부를 식별하는 시간도 줄일 수 있다.

기존에는 레이저빔의 회절 한계 때문에 이 정도로 미세한 패턴을 가공하기 어려웠지만, 연구팀은 레이저 간섭 효과를 이용한 독창적인 광학 설계를 통해 0.1초 동안 100개 이상의 패턴을 가공할 수 있는 핵심기술을 개발했다. 검출기는 10만∼100만원 선에서 제작할 수 있도록 개발해 제품을 취급하는 곳에 비치하고 진품 여부를 현장에서 바로 판단할 수 있도록 했다.

노지환 책임연구원은 "기존의 위·변조 방지기술은 금형제작 기술의 보급 등 기술 발전으로 한계에 부딪히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위·변조품 유통 위험을 줄이고 건강한 시장질서 유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국내 특허등록과 미국 특허출원을 마치고 현재 중소기업 덕인에서 상용화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