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고 벌써 질렸나… 주간 사용자수 52만명 급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모바일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고'의 인기가 주춤하는 모습이다.

13일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6∼12일 전국 안드로이드폰 사용자 약 2만명을 표본 조사한 결과 643만명이 이 기간 포켓몬고를 이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전주(1월 30일∼2월 5일) 이용자 수인 695만명보다 52만명(7%) 줄어든 수치다. 주간 사용시간도 208분에서 176분으로 32분 줄었다. 일간 사용자 수는 지난달 28일 524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점차 감소하기 시작해 12일 기준 361만명까지 감소했다.

누적 설치자는 지난 11일부터 이틀째 847만명 수준에 머물고 있다. 출시일인 지난 24일 하루 포켓몬고를 설치한 이용자는 283만명에 달했지만 지난 12일에는 1만명에 채 미치지 못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