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이용 통합보안 전략 제시

이디엄 'IDG 콘퍼런스' 참가
양봉열 대표, 운영 방법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데이터 이용 통합보안 전략 제시


빅데이터 전문기업 이디엄은 양봉열 대표(사진)가 오는 21일 열리는 IDG 콘퍼런스에서 빅데이터 보안관제 전략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양봉열 대표는 빅데이터 기반 통합 보안체계 구축 시 고려해야 할 사항을 짚어보고 한정된 인력으로 보안 체계를 통합 운영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2011년부터 개최돼온 'IDG 비즈니스 임팩트 & 빅데이터' 콘퍼런스는 올해 7회째를 맞아 '빅데이터, AI : 성공 비즈니스의 열쇠'라는 주제로 빅데이터, 인공지능, 머신러닝 등이 각 산업에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살펴보는 세션을 갖는다.

양봉열 대표는 빅데이터를 이용한 통합 보안체계 구축을 주제로 이 세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양 대표는 "단순한 외부 침해 관제를 위주로 이뤄졌던 통합 보안 관리는 애플리케이션 동작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해 개인정보 오남용 탐지 등의 내부통제를 통합하고, 단순 탐지를 넘어 이상 거래를 실시간으로 대응 및 차단하는 보안 자동화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며 "통신사, 금융기관, 공공기관 등에서 안정성과 성능을 검증받은 '로그프레소' 기반 보안관제 구축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통합 보안전략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로그프레소'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이디엄의 빅데이터 플랫폼이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이디엄 외에도 이베이, 페이스북, 프로그, 에어비앤비, 현대중공업, 신한은행, 한국HPE, 파수닷컴 등이 빅데이터를 통한 비즈니스 혁신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규화 선임기자 david@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