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글로벌 ICT 무대서 `국제표준` 주도

작년 국제표준 50건·표준특허 109건
이동통신·3D TV 핵심분야 등 성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TRI, 글로벌 ICT 무대서 `국제표준` 주도
<2016년 ETRI 국제표준 성과현황>

ETRI, 글로벌 ICT 무대서 `국제표준` 주도
<최근 3년간 ETRI 국제표준 성과 현황>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글로벌 ICT 무대에서 활발한 표준화 활동을 통해 국제표준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각종 국제표준화기구에서 국내 기술로 109건의 국제표준특허를 확보하고, 50건의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등 세계적인 ICT 국제표준기관으로 입지를 확실히 해 가고 있다.

ETRI는 지난해 엠펙(MPEG), 3G, 4G 이동통신, 3D TV 등 ICT 핵심분야에서 109건의 국제표준특허를 새로 확보, 총 690건의 국제표준특허를 보유하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또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 등 국제표준화단체에서 국제표준 제정 50건, 국제표준특허 반영 기고서 70건, 신규 국제의장단 98석 확보 등 성과를 거뒀다.

이는 이동통신과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포함한 다양한 ICT 융합기술 분야에서 국내 시장 수요를 반영하고 국가 차원의 전략적인 표준화 활동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ETRI는 설명했다.

최근에는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글로벌 ICT 패러다임 변화에 맞춰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오픈소스 기반의 표준화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월드와이드웹컨소시엄(W3C)과 오픈 커넥티비티 파운데이션(OCF) 등을 통해 미래 신산업인 커넥티트카 플랫폼 인터페이스와 헬스케어 기술표준 개발을 주도하면서 오픈소스와 연계한 융복합 신기술에 대한 표준화 활동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와 관련 ETRI는 최근 조직개편을 단행해 표준화 총괄조직인 표준연구본부를 중심으로 선제적 기술표준 대응을 강화하고, 오픈소스 기반 구축 및 R&D·표준화 연계체계 확대, 중소·중견기업과의 표준화 협력 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다.김형준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향후 제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표준화를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표준화 정책 및 전략을 한층 강화해 글로벌 ICT 시장에서 표준화 리더십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