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커에 인공지능 심었더니… 치킨배달·TV채널 전환까지

SK텔레콤 '누구'
치킨배달 등 20여가지 기능수행
SK브로드밴드 IPTV와 연동도
KT '기가 지니'
IPTV 셋톱박스 내장 AI스피커
채널 말하면 해당화면 자동이동
LG유플러스
하반기 음성인식 AI 제품 출시
다른형태 융합제품으로 차별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피커에 인공지능 심었더니… 치킨배달·TV채널 전환까지
이동통신사들의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AI) 스피커 경쟁이 본격화됐다. SK텔레콤이 지난해 9월 AI 스피커 '누구'를 선보인 데 이어 KT가 17일 IPTV 셋톱박스 내장형 AI 스피커 '기가 지니'를 출시했다. 회사 모델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통신사들의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AI) 스피커 경쟁이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이 지난해 9월 이통사 중 가장 먼저 AI 스피커 '누구'(NUGU)를 내놓은데 이어 KT가 17일 AI 스피커 '기가 지니'(GiGA Genie)를 출시하며 반격에 나섰다. LG유플러스도 올 하반기 내로 관련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의 AI 스피커 경쟁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가운데 싸움의 승패는 누가 이용자를 많이 끌어들이느냐에 달렸다는 분석이다. 컴퓨터가 스스로 학습하는 '딥 러닝'(Deep Learning) 기술 기반의 AI 스피커는 이용자가 많을수록 핵심인 음성명령어 인식 수준이 올라가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콘텐츠와 연동기기 등 플랫폼 생태계 확장도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각 이통사도 여기에 초점을 맞추면서 이용자들에게 닮은 듯 다른 차별화 포인트를 제시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지난해 9월 출시한 누구는 현재 4만 대가 넘게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누구는 출시 당시 음악 검색과 추천, 스마트홈, 일정, 날씨 확인 등 약 10가지 기능으로 시작했지만, 이후 수차례 업그레이드를 통해 현재 30만개 주제의 위키피디아 검색과 T맵 교통정보, 피자·치킨 배달 등 약 20여 가지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이용자와 대화기능도 강화돼 감정 표현을 알아듣고 알맞은 답변을 해주기도 한다. 스마트홈 기능의 경우, 총 9개 카테고리에서 조명부터 가스차단기, 에어컨 등 다양한 기기와 연동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누구는 또 SK브로드밴드의 IPTV와 연동된다. 가령 "채널 OO번으로 이동해", "볼륨을 낮춰" 등을 말하면 이를 인식해 IPTV 셋톱박스에 명령을 전달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멜론과 연동한 구연동화와 영어동요 등 어린이 콘텐츠도 4200개로 늘렸다. 누구는 와이파이를 사용하기 때문에 SK브로드밴드의 IPTV를 제외하곤 SK텔레콤 사용자가 아니더라도 제품을 구입해 이용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KT는 17일 IPTV 셋톱박스가 내장된 AI 스피커 '기가 지니'를 선보였다. 기가 지니는 기존 IPTV 셋톱박스 대신 TV에 연결하면 TV 중심의 AI 스피커를 즐길 수 있다. 기가 지니는 올레TV와 음악, 전화통화, 홈캠, 캘린더, 교통, 생활 등 다양한 메뉴에 대한 명령어 결과를 TV 화면으로 보여준다. 예를 들어 뉴스를 보다가 드라마 제목이나 스포츠 채널을 말하면 해당 화면으로 자동 이동한다. 또 음식 주문도 위치정보을 바탕으로 TV 화면에서 인근 음식점 전화번호를 확인하고 바로 전화할 수 있다. 또 버스와 지하철 도착정보 등을 지도로 확인하고, 카카오택시를 호출할 수 있다. 위키피디아 포털 검색부터 날씨 안내, 환율, 알람 등 다양한 생활 편의서비스도 TV 화면에서 보여준다. 이외에도 KT 자체 스마트홈과 삼성전자 일부 가전제품을 포함해 모두 11가지의 사물인터넷(IoT) 기기와도 연동한다.

기가 지니는 와이파이는 물론 인터넷까지 연결할 수 있고, KT 올레tv IPTV 가입자가 아니더라도 가정에 있는 TV와 연결해 이용할 수 있다.

KT는 한 해 판매하는 IPTV 셋톱박스를 120만 개로 보고 있으며, 이 가운데 기가 지니를 셋톱박스 대체 제품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올 하반기 중 음성인식 기반의 AI 제품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올 하반기 중 경쟁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자세한 사항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이 스피커 형태를 내놓고, KT가 스피커에 셋톱박스를 내장했다면, 후발주자인 LG유플러스는 차별화를 두기 위해 또 다른 형태의 AI 융합제품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나원재기자 nw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