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보방송통신인 신년회… "과기인, 지능정보사회 선도하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인과 정보방송통신인이 한데 모여 경제 활성화와 국가발전에 대한 의지를 다지는 자리가 마련됐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이하 ICT대연합),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총)는 지난 1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2017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 혁신으로 지능정보사회 선도'를 주제로 열린 이 자리에는 최양희 미래부 장관, 윤동윤 ICT대연합 회장, 이부섭 과총 회장 등 과학기술과 정보방송통신업계 주요 인사 6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서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떠오른 제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지능정보사회의 변화상이 소개된 가운데, 과학기술인과 정보방송통신인들이 경제위기 극복과 지능정보사회를 선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영상이 상영됐다. 이와 함께 임혜원 KIST 신경과학연구단장, 박제근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 박수홍 베이글랩스 대표, 권영범 영림원 대표는 지능정보사회를 이끌어 갈 소망과 의지를 담은 신년다짐을 대표로 발표했다.

미래 핵심연구 분야인 뇌 연구 전문가로 통하는 임혜원 단장은 "뇌 연구 강국을 위해선 집단연구가 필요하다"며 "젊은 여성 과학자 육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차세대 전자소재를 연구해 지난해 한국과학자상을 수상한 박제근 교수는 "대한민국의 기초연구 분야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외 센서 기반 스마트줄자를 개발한 박수홍 대표는 "세계적으로 통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명성을 떨치는 회사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고, 클라우드 전문가 권영범 대표는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소프트웨어 기술이 지속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두철 기초과학연구원장과 윤종용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위원장은 혁신과 융합을 통한 지능정보사회 선도와 새로운 미래를 기원하며 건배제의를 했다.

행사를 주최한 윤동윤 ICT대연합 회장은 "지난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올해는 과학기술인과 정보방송통신인이 희망한 새해를 열자"고 말했다. 행사를 공동 주최한 이부섭 과총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 속에 대한민국이 우뚝 설 수 있도록 힘차게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나원재기자 nw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