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지식산업

중, 한국산 광섬유 `반덤핑 관세` 5년 연장

 

박정일 기자 comja77@dt.co.kr | 입력: 2017-01-12 19:0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중, 한국산 광섬유 `반덤핑 관세` 5년 연장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놓고 갈등을 빚는 가운데 중국이 한국산 광섬유에 대한 반덤핑 관세 부과를 연장하기로 했다.

12일 업계와 KOTRA 등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30일 공지를 하고 올해 1월 1일부터 한국산 비분산형 단일모듈 광섬유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5년 연장 징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은 LS전선에 9.1%, 대한광통신에 7.9%의 반덤핑 세율을 적용하기로 했으며 나머지 한국 기업에는 46%의 반덤핑 관세를 일괄 징수하기로 했다. 이번 반덤핑 관세 연장에는 최근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일본 기업도 포함돼 한국처럼 46%의 세율이 부과된다.

KOTRA 우한무역관 측은 "중국 반덤핑 조사기관은 반덤핑관세 부과 조치가 해제될 경우 한국·일본산 제품의 덤핑 판매로 자국 산업에 손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번 반덤핑 조치 대상은 한국의 비분산형 단일모듈 광섬유로 'G.652광섬유', 'G.652단일모듈광섬유' 등으로 현재 중국 전신 관련 업체들이 가장 많이 구매하는 품목이다.

비분산형 단일모듈 광섬유는 대역폭이 넓고 용량 업그레이드가 쉬운 특징을 가지고 있다. 주로 각종 광케이블에 이용되며 장거리 전송, 도시 지역 통신망, 접속망 등 내부 통신 기간망에 활용된다. 중국은 지난 2005년부터 한국 제품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를 놓고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에 따른 한국에 대한 제재 성격도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반덤핑 관세 부과는 대표적인 양국 간 무역 보복 조치 중의 하나로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광섬유 소비량은 2억F(펨토, 10의 마이너스 15승)㎞ 수준으로 세계 최대이고, 이 가운데 수입량은 1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수입량은 기술력이 월등한 한국, 일본산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중국의 광섬유 반덤핑 관세 부과 연장으로 한국 관련 업계는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한국의 분산형 단일모듈 광섬유 생산량에서 대외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39~51%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조만간 취임하면 미·중 갈등이 커질 것으로 예상해 올해 유럽과 미국산 광섬유에 대한 반덤핑 조치도 한국처럼 연장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