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O2O 플랫폼` 사업 윤곽도 못잡아

11월초 공개 'O2O 위드 카카오'
두달 넘게 모습 드러내지 않아
후발주자로 출시까지 늦어질땐
'오픈마켓'과 경쟁 쉽지 않을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양한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사업을 직접 하지 않고, 기존 또는 신설되는 스타트업을 끌어안아 새로운 플랫폼 사업을 하겠다며 카카오가 지난해 11월 초 공개한 'O2O 위드(with) 카카오'가 두 달 넘게 '시동'만 걸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카카오가 O2O 플랫폼 후발주자로 뛰어드는 만큼, 플랫폼 사업 추진이 지연되면 지마켓, 11번가 등 O2O 플랫폼 역할을 이미 하고 있는 오픈마켓 등과 쉽지 않은 경쟁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O2O 플랫폼 'O2O 위드 카카오'를 출범시키겠다고 발표했던 카카오가 아직 이 플랫폼의 구체적 사업 모델을 설정하지 못하고, 아이디어를 모으는 단계에 머물러 있다. 플랫폼을 만들어갈 태스크포스도 꾸리지 않은 데다, 이 플랫폼을 어느 부서, 어느 임원이 주도적으로 이끌지도 정해지지 않았다.

카카오 관계자는 "현재 'O2O 위드 카카오'는 현재 O2O 개발사들을 상대로 시연할 모델이 없는 상태로, 실체를 얘기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며 "실제 어떤 모델로, 어떤 식으로 운영할지 확정한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식으로 구현할 때 정상 운영이 가능한지 논의하는 단계이며, 누가 이 사업을 이끌어갈지는 앞으로 사업 모델이 어떻게 만들어지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O2O 위드 카카오'는 카카오가 택시, 드라이버(대리운전), 헤어숍 등 O2O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하면서, 대외적으로는 골목상권 침해라는 반발을 샀고, 내부적으로는 수익구조가 악화하자 고심 끝에 카카오가 선택한 카드다.

작년 11월 초 임지훈 대표가 직접 이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카카오 택시·드라이버·파킹 등 카카오가 직접 운영하는 O2O 서비스는 유지하되, 앞으로는 타사 서비스를 유통하는 'O2O 플랫폼' 사업을 하겠다는 게 골자다.

업계에서는 카카오의 O2O 플랫폼 출시가 늦어질수록, 이미 작년부터 O2O 플랫폼 사업을 본격화한 오픈마켓에 선수를 빼앗길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카카오가 앞으로 O2O 플랫폼으로 선보일 계획인 생활형 O2O 서비스들은 이미 오픈마켓 O2O 플랫폼이 제공하는 서비스와 상당 부분 겹친다.

현재 11번가가 O2O 플랫폼 시장에 뛰어들었고, 인터파크도 올 상반기를 목표로 O2O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이베이코리아(옥션, G마켓)는 개별 O2O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11번가는 생활형 O2O 서비스 포털 '생활 플러스(+)'를 운영하고 있다. 작년 3월 개설한 생활 플러스에서는 △홈서비스(세탁, 청소, 항균, 인테리어 등) △차량관리 △음식·배달 △?춤패션·웨딩 △취미, 정기구독 △렌탈, 대여 등 6개 카테고리에 37개 분야 1400여 O2O 서비스가 자리잡고 있다.

옥션은 작년 '차쓱싹 출장세차'(세차), '찾아가는 자동차 출장 서비스'(차량관리) 등 자동차 특화 O2O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마켓은 가사도우미 서비스 '대리주부' 외에 인테리어 O2O는 '한샘 키친&바스'와 제휴를 맺고 서비스 중이다.

김수연·진현진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