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특검, 이재용 부회장 오늘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삼성그룹 합병' 뇌물 의혹 관련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열어놔
국조특위에 위증혐의 고발 요청 

이미정 기자 lmj0919@dt.co.kr | 입력: 2017-01-11 17:20
[2017년 01월 12일자 1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특검, 이재용 부회장 오늘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그룹 합병' 뇌물 의혹 수사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열어놨다.

이규철 특검팀 대변인은 11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 부회장을 내일 오전 9시 30분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특검보는 "뇌물공여(죄)가 될지, 제3자(뇌물죄)가 될지, 혹은 기타 혐의가 추가될 지는 그때 (소환 이후)가서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가 걸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고 삼성그룹이 그 대가로 '비선 실세' 최순실씨 측에 금전 지원을 한 게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의 조사를 마무리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포함한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이와 함께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최씨의 것이라고 제출한 제2의 태블릿PC 실물(갤럭시탭 SM-P815 모델)을 공개했다. 최씨와 박 대통령 측이 태블릿PC의 증거 능력을 부인하자 실물을 공개한 것이다. 이 특검보는 "이 태블릿 PC는 최씨의 것이 맞다"며 "이 태블릿PC가 최씨 소유로 본 구체적 증거는 사용자 이메일 계정이 최순실이고, 이 주소로 최씨가 메일을 수차례 송수신을 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최씨가 사용한 것으로 확인한 태블릿PC에는 삼성그룹의 최씨 일가 지원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대통령 수정 말씀자료'와 국정교과서와 관련된 내용도 확인됐다.한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날 국회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이재용 부회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할 것을 요청했다. 특검팀은 '위증 혐의'에 대해 "이 부회장이 대통령으로부터 뇌물을 요구받고 삼성그룹 임직원들에게 지시해 대통령이 지정한 곳에 계열사로 하여금 뇌물을 공여했음에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는 취지로 증언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미정기자 lmj0919@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