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딜로이트 "올해 기계학습 탑재 스마트폰 3억대 이상 출하"

 

이재운 기자 jwlee@dt.co.kr | 입력: 2017-01-11 15:5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기계학습(머신러닝)을 탑재한 스마트폰이 올해 3억대 이상 출하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1일 딜로이트안진(대표 함종호)이 공개한 글로벌 컨설팅 업체 딜로이트의 '2017 첨단기술·미디어·통신산업 전망' 보고서를 보면 올해 판매될 스마트폰의 5분의 1 이상이 향후 12 개월 이내 기계학습 기능을 갖출 것으로 전망했다.

또 기계학습이 스마트폰 외에도 무인항공기, 태블릿, 자동차, 가상 또는 증강현실 장치, 의료도구, 사물인터넷(IoT) 장치 등에도 적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폴 살로미 딜로이트 글로벌 TMT 산업 리더는 "혁신을 거듭하는 머신러닝은 번역과 같은 간단한 작업에서부터 복잡한 보안 및 헬스케어 결과 분석 등 우리 사회에 점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일례로 모바일 머신러닝은 재난 발생 시 대응력,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한 인명구조, 증가하는 사이버 공격 대비 능력 향상에 있어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에는 데이터센터, SW, 서비스 등을 위한 서비스형 IT(ITaaS)에 대한 소비 지출이 지난해 3610억달러(약 430조6000억 원)에서 내년 말 전체 IT 지출의 35%에 달하는 5500억달러(약 656조400억 원)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