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관광, `나가노현 포함` 마츠모토 직항 전세기 여행 상품 운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진관광, `나가노현 포함` 마츠모토 직항 전세기 여행 상품 운영
최근 서울에서는 새하얗고 깨끗한 눈을 보는 것은 쉽지 않다. 동계 올림픽의 개최지였던 일본 나가노현 마츠모토는 새하얀 겨울다운 겨울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이 곳은 일본의 북알프스라고 불리는 명성이 아쉽지 않게 섬나라임에도 크고 작은 하얀 눈 덮인 산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는 여행지이다.

눈부시게 환상적인 겨울 설원 속으로 좀 더 깊숙이 들어가기 위해 일본 최초로 2단으로 설계된 신호타카 로프웨이 곤돌라를 타고 전체 길이 3,200m의 해발 2,168m까지 올라, 구름 아래로 내려다 보면 자연의 웅장함 속에 푹 빠질 수 있다. 이윽고 전망대 주변 산책로를 따라 눈 속을 걸어보면, 눈 속에 푹 잠겨 누워보고 싶은 충동마저도 들기도 하는 곳이다.

마음까지 녹여버리는 진풍경으로 시각적인 힐링 여행을 했다면, 다음 코스로 몸을 녹이며 촉각적인 힐링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나가노현의 이웃사촌인 기후현에는 '오쿠히다 온천마을'이 있다. 온천마을에는 히라유, 신히라유, 신호타카, 도치오, 후쿠지 등 5 곳의 온천 마을이 있는데, 이곳들은 현대적으로 개발된 온천마을들에 비해 자연 훼손이 적다. 모여 있는 크고 작은 온천 호텔과 료칸들은 고즈넉하고, 수량이 풍부하며, 수질도 좋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오쿠히다 온천 마을 내 특히 100년이 넘는 역사 깊은 오카다 료칸이 있는데, 이곳은 매분 1,500리터의 신선한 온천수를 뿜어내고 있다. 하얀 눈이 쌓인 주변 산을 벗으로 삼고, 노곤노곤한 몸을 뜨끈한 온천탕에 담그며, 하늘을 올려다 보면 쏟아질 듯한 별이 박힌 밤하늘 아래 완벽한 힐링 타임을 가질 수 있다.

하얀 설원에서의 힐링 후에는 과거로 돌아갈 기회다. 교토와 나라와는 또 다른 옛 일본의 정서를 느낄 수 있는 곳이 바로 나라이주쿠 옛거리이다. 수도 도쿄에서 북서쪽으로 약 3시간, 나라이주쿠는 지금으로부터 약 150년전 동쪽과 서쪽 수도를 맺는 중요한 행로이자 숙박 도시였다. 이곳은 국가의 주요 전통적 건물군 보존 지구로 현재에도 그 시절의 정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잘 보존된 건축물들은 마치 과거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한다.

이에 한진관광에서는 마츠모토 직항 전세기를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 마츠모토 전세기로는 '나가노 대설원의 파노라마와 온천 3일'과 '나가노 스와코 온천 자유 3일' 상품이 있으며, 2017년 2월 21일, 23일, 25일, 27일 단 4번 출발한다. 자세한 사항은 한진관광 홈페이지 또는 대표 전화로 문의 가능하다.

cs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