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타트 코리아] 4차 산업혁명 주도할 ‘혁신 트리거’당겨라

5G·IoT·인공지능 등 저성장 위기극복 해법 '주목'
"기술적 측면과 함께 산업·사회적 관점서 수행돼야"
칸막이식 규제 개혁 '산업체질 개선' 최우선 과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스타트 코리아
'혁신기술'로 돌파구를 찾아라


우리나라 경제가 불황과 저성장의 늪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한때 10%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자랑하던 우리나라는 수출, 투자 등 모든 경제지표가 하락세를 면치 못하는 가운데 2%대 저성장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정부가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은 2.6% 수준이다. 국내외 정치 불확실성, 세계적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올해 경제 전망 역시 '먹구름'이다.

이같은 저성장을 극복할 해법으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이 '제4차 산업혁명'이다. 4차 산업혁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한 융합혁신이 산업과 사회 전 방위적으로 일어나며 우리의 삶을 바꾸는 것을 뜻한다.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의 선제적 대응이 우리나라에 '위기이자 기회'가 될 것이라고 진단한다. ICT 인프라 강국인 우리나라는 4차 산업혁명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고 있지만, 동시에 소프트웨어(SW) 중심의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대응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과정에서 인공지능(AI), 5세대(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혁신기술 확보와 산업 체질 개선이 급선무로 꼽힌다. 정동훈 광운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은 미래가 아닌 현재 진행형"이라며 "기술적 측면과 함께 산업 전반과 사회적 관점에서 혁신을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선 산업 전방위적 융합혁신을 이끌 핵심 기반 기술로 5G와 IoT가 주목받고 있다. 5G는 기존 LTE보다 20배 빨라진 속도와 저지연 등 특성을 기반으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초고화질(UHD) 영상, 자율주행차 등의 차세대 서비스 등장을 가능케 한다. IoT 역시 기존 산업, 공공 분야에 접목되기 시작하며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등 새로운 융합산업의 등장을 촉진하고 있다.

금융분야에서는 모바일 뱅킹의 성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핀테크 관련 차세대 보안 기술 '블록체인'이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블록체인'은 정보를 암호화해 분산 저장, 공유함으로써 신뢰성을 확보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기존 스마트폰 위주로 활용됐던 모바일결제는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로도 영역을 확장 중이다.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도 한층 더 뜨거워지고 있다.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구글, 시스코 등 글로벌 IT 기업들은 각국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차세대지능형시스템(C-ITS)을 통한 미래 교통 혁신도 눈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 도입된 '무정차 통행료 시스템'에 이어 오는 2035년에는 AI 고속도로가 현실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오·헬스 산업에서는 유전체 분석과 정밀의료, 맞춤 치료제를 통한 헬스케어 빅뱅이 예고됐으며, AI 분야에서는 토종 AI '엑소브레인' 연구개발이 활발한 가운데 쇼핑 도우미 등 우리 생활 전반에 AI가 파고들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물결을 올라 타 새로운 경제도약을 위해선 신기술 혁신을 가로막는 칸막이식 규제를 과감히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분야의 경계가 허물어진다는 게 주요 특징 중 하나"라며 "이를 가로막는 규제를 파악하고 개선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윤희기자 yun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