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프라닉스, 공공기관 망 분리·스마트워크에 적용

시스티어 VDI 플러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프라닉스, 공공기관 망 분리·스마트워크에 적용

■2016 히트상품
품질우수


인프라닉스(대표 송영선)는 문서 중앙화,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데스크톱 가상화(VDI) 솔루션 전문기업인 유플렉스소프트와 함께 기업전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시스티어(www.systeer.com) 기반의 VDI 서비스를 하고 있다.

시스티어 VDI 플러스 서비스는 개방형 환경이며 순수 국산 솔루션으로 개발해 고객에게 쉽고 편리하고 저렴하게 제공한다. VDI 서비스와 VDI 매니지드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단말기 대수가 100개 미만인 중소기업과 공장, 병원 등 작은 규모에서도 서비스를 할 수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법에 따라 공공기관의 망 분리와 스마트워크에 적용할 수 있다. 또 소규모 금융대리점 대상으로 한 망분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스티어 VDI 플러스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탑재하는 VDI 가상화 솔루션은 유플렉스소프트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으로부터 기술을 이전 받은 순수 국산 기술를 기반으로 올해 사업화에 성공해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중국 북경에 위치한 BA소프트텍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처음으로 해외 수출이라는 성과도 올렸다.

김병섭 유플렉스소프트 대표는"시스티어 VDI 플러스는 그동안 성능 이슈로 미뤄진 클라우드 환경에서 풀HD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VDI성능을 확실히 개선해 고속·고성능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인프라닉스 관계자는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화진흥원이 개발한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의 개발·확산기업으로서 시스카페 서비스를 통해 VDI 가상화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