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노벨상 수상자 “운좋게 수상”… 무슨 의미길래

물리학상 수상자 코스털리츠
"호기심에 연구… 수상은 우연
재능 집중하면 행운확률 커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벨상 수상자 “운좋게 수상”… 무슨 의미길래

"한국이 노벨상을 타기 위해선 두 가지 방법이 있다. 국가적으로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거나, 연구자들이 운이 좋아야 한다."

20일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KIAS)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코스털리츠(사진) 미 브라운대학 교수는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 역시 운이 좋아 노벨상을 탈 수 있었다"며 "한국에서도 재능을 집중해 자유롭게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많아진다면 이런 행운을 만날 확률이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스털리츠 교수는 1970년대 초까지 이론적으로 설명할 수 없었던 2차원 평면물질의 상전이 현상을 '위상수학'이란 새로운 방법으로 규명해 올해 노벨상을 받았다. 상전이란 저온에서 물이 얼음이 되고, 고온에서 수증기가 되듯이 특정 조건이나 환경에서 물질의 상태가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그는 노벨상 비결로 언급한 '운'에 대해 "노벨상을 타려면 연구자가 '중요한 문제'를 '적절한 시기'에 전혀 '새로운 방법'으로 연구해야 한다"며 "하지만 막상 연구자들은 연구하는 동안에는 자신이 이런 연구를 하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순전히 운에 달렸다"고 말했다. 결국 능력 있는 연구자가 하고 싶은 연구를 하다 이런 조건이 '운 좋게' 갖춰지면 노벨상도 탈 수 있다는 얘기다.

코스털리츠 교수는 자신에게 노벨상을 안겨준 연구를 시작한 계기도 우연의 일치였을 뿐, 처음부터 노벨상을 받기 위해 시작한 연구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1970년대 초 옥스퍼드대학에서 입자물리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코스털리츠 교수는 유럽핵입자물리연구소(CERN)에서 연구를 하길 원했지만, 서류상 문제로 좌절됐다. 당장 일자리가 급해진 그는 취업 공고를 보고 버밍엄대학에 들어가 박사 후 과정을 시작했지만, 준비하던 논문이 번번이 다른 연구자보다 한발 늦어 성과를 내지 못했다.

계속되는 좌절로 연구를 계속해야 할지, 취미였던 암벽 등반을 본격적으로 직업으로 삼아야 할지를 고민하던 차에 같은 대학에 근무하던 올해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자인 데이비드 사울리스 교수가 2차원 물질의 상전이 현상 연구를 함께하자고 권유했다.

코스털리츠 교수는 "사울리스 교수는 순전히 호기심 때문에, 나는 전혀 모르던 분야였기 때문에 알고 싶어 연구를 시작했다"며 "전공하던 분야가 아니어서 문제를 전혀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었고, 그 덕분에 기존과 완전히 다른 해결 방법을 제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지난 2004년부터 고등과학원의 핵심 과학자 유치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코스털리츠 교수는 올해부터 고등과학원 석학교수로 오는 2018년까지 매년 2개월가량 한국에 머물며 국내 과학자들과 다양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다.

그는 "한국에 올 때는 대학에 있으면서 다른 업무로 집중하지 못하거나 평소 하고 싶었던 연구를 한다"며 "고등과학원은 방해받지 않고 자유롭게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기 때문에 나 같은 과학자에게 꼭 필요한 곳"이라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