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공공정보화에 4.1조… 100억 내외 중대형사업 쏟아진다

고용전산망 운영관리 215억 등
상반기 조기집행… 수주전 예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상반기 100억원 내외 규모의 중대형 공공정보화사업이 상반기 쏟아질 전망이어서 IT업체 간 치열한 수주전이 예상된다.

19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내년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수립한 국가 정보화 예산은 올해보다 3.7% 증가한 5조2085억원으로 책정됐다. 이 가운데 중앙행정기관의 사업비 4조1000억원 규모의 발주 물량 대부분이 상반기에 쏟아져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경기 진작을 위해 53개 중앙행정기관 대부분이 상반기에 국가 정보화 사업을 조기 집행할 예정이다.

우선 경찰청은 주민번호, 운전면허, 외국인번호, 여권번호 등 고유식별정보에 대한 암호화 사업에 97억원을 투입하고, 고용노동부는 수요자 맞춤형 일자리 포털 구축 사업에 106억원을 배정했다. 또 고용전산망 일반 운영관리(215억원)와 산재보호정보시스템 전산장비 유지보수(111억원) 등에도 많은 사업비를 투입해 내년 상반기 사업을 진행한다.

관세청은 4세대 국가관세종합정보망 장비 임차료 등 전산장비 도입에 236억원을, 국가관세종합정보망 운영과 유지보수에 200억원을 배정했다. 교육부는 교육학술정보원 운영 지원(347억원)과 사이버 안전센터와 정보보호영재교육원 운영 등 교육정보보호사업(62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한다. 국방부는 전 군의 컴퓨터 등 주전산기 교체사업에 776억원, 전자식 교환기 135억원, 정보체계개발 230억, 통신시설 476억, 보호관리 151억 등 규모가 큰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이밖에 감사원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감사자료를 분석하는 정보시스템 구축에 4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검찰청은 사이버 공격에 대응한 망분리 작업에 가장 많은 43억원 예산을 배정했고, 법무부는 출입국 외국인의 정보시스템 통합유지관리와 운영 사업에 59억원, 형사사법 공통시스템 운영유지사업에 47억원을 집행한다.

국토교통부는 건축행정정보화(33억원), 3차원 공간정보구축(55억원), 지하시설물 전산화(61억원) 국가건물에너지통합관리시스템(33억원) 등 사업을 진행한다. 기상청은 일기예보 정확성과 국지 도발 기상재해에 대응하기 위해 수퍼컴퓨터 관련 전산장비 리스 임차료(160억)와 공공요금, 유지관리(90억원), 선진예보시스템(40억원), 종합기상정보시스템 구축 및 운영(60억원) 등에 많은 사업비를 배정했다. 이밖에 대법원, 농림축산식품부, 병무청, 방위사업청, 식약처, 외교부 등도 내년 상반기에 다양한 국가 정보화 사업을 조기 집행할 예정이다.

IT업계 관계자는 "굵직한 정보화 사업의 경우 대기업예외인정사업 승인을 받게 되면 대기업과 중견기업 간 치열한 수주 경쟁도 펼쳐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