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플랫폼 투믹스, 130억 투자 유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웹툰 플랫폼 투믹스, 130억 투자 유치
웹툰 플랫폼 투믹스(대표 김성인)가 투자 유치를 통해 웹툰 작가 육성에 적극 나선다. 투믹스는 19일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인터베스트 등으로부터 총 13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투믹스는 이번 투자 유치 자금을 작가 생태계 개선에 대거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확보한 고 퀄리티 웹툰을 독자들에게 제공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2017년에는 연 1억 이상 수익 작가 100명을 배출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웹툰 플랫폼 투믹스(대표 김성인)가 투자 유치를 통해 웹툰 작가 육성에 적극 나선다. 투믹스는 19일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인터베스트 등으로부터 총 13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파트너스 박민식 투자이사는 "단기간에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낸 투믹스의 기업가치를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미래를 위한 확실한 플랜과 그것을 착실하게 실행해 나가는 경영진의 사업 실행력도 인상적"이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투믹스는 이번 투자 유치 자금을 작가 생태계 개선에 대거 투자할 계획이다. MG(미니멈 개런티, 최소 원고료)를 높여 작가들이 집필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확보한 고 퀄리티 웹툰을 독자들에게 제공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2017년에는 연 1억 이상 수익 작가 100명을 배출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김성인 투믹스 대표는 "이번 투자는 투믹스의 운영 능력을 인정받기에 앞서 한국 웹툰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작가와 독자 모두를 위해 뛰어난 작품이 탄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2차 저작사업, 해외 진출 등의 기반 사업을 본격화 하겠다"고 밝혔다.

투믹스는 지난해 6월 웹툰 서비스를 시작한 후 서비스 개시 8개월 만에 월 PV(페이지 뷰) 1억 건을 돌파했다. 현재까지 누적 매출 200억 원을 경신하는 등 단기간에 업계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총 1000편 이상의 웹툰, 출판만화를 서비스 중이며 800만 회원을 넘어 지속 성장하고 있다.이규화 선임기자 davi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