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기술 발전 돕는 공공데이터 표준 만든다

행자부, 2차 기본계획회의 진행
미래전략산업 활용 데이터 발굴
내년부터 100개 이상 표준 마련
'헬스케어 분야'부터 우선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자치부가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 등 미래 전략산업에 활용성이 높은 공공 데이터의 표준을 마련한다.

행자부 공공데이터 전략추진위원회는 오는 15일 앞으로 3년 동안 공공데이터 정책의 기틀을 마련하는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 2차 기본계획회의'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자리에선 미래 전략산업에 활용성이 높은 데이터를 발굴하고 포맷을 표준화하는 것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행자부는 앞으로 다가올 지능정보화 시대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내년부터 100개 이상의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데이터 개방 표준을 마련하는 것은 데이터의 양식, 데이터 내의 용어 통일 등 내용과 API 등 형식의 표준을 통합 마련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행자부는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AI, 가상·증강현실 등의 산업에 활용성이 높은 데이터를 발굴해 데이터 생성, 수집, 포맷 표준화, 관리 기준을 마련한다.

특히 인공지능 기술 적용이 활발한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데이터 표준을 우선 마련하고, 자율주행차 분야는 자동차 사고분석에 쓰일 데이터의 분류와 공개표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행자부 관계자는 "이번 기본계획회의에서 논의될 내용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공공데이터의 발굴과 표준 마련"이라며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AI, 가상·증강현실 등에 쓰일 데이터는 융 복합적인 성향이 있어, 기존에 공개된 데이터의 정비와 더불어 데이터의 융합도 추진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국내 AI원천기술 개발 업체들은 AI기술 발전에 필요한 데이터의 표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다. AI기술은 발전하고 있고 공공기관의 수요도 늘고 있지만, 이에 적용할 표준화된 데이터가 없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업체 관계자는 "현재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와 웹상에 떠도는 데이터는 분류가 산발적이고, 핵심내용을 담고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송혜리기자 sh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