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데이터 이용 경진대회서 닥터게이트-와그트래블 대통령상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해 자율주행차 등 신산업 성장과 청년 창업을 이끌 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조성에 나선다.

6일 행정자치부와 국토교통부, 중소기업청은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제4회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결선(그랜드파이널)'을 개최했다.

대통령상인 대상 수상작으로는 닥터게이트(아이디어 기획 부문)와 와그트래블(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이 각각 선정됐다. 닥터게이트는 병에 따른 적절한 치료 옵션을 의사들에게 제공하는 서비스이고, 와그트래블의 '와그 투어&액티비티'는 국내·외 여행지의 체험 상품을 실시간으로 예약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김성렬 행자부 차관은 시상식에서 "예비창업자들이 성공적으로 사업화할 수 있도록 원스톱 창업지원(교육, 컨설팅, 홍보 등)을 강화하고 '오픈스퀘어-D'나 '창업샘터' 등 창업 공간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하고, "관계부처 등과 함께 다가오는 지능정보사회의 기술혁신에 대비하여 사물인터넷(IoT) 등 지능정보데이터, 민·관 융합데이터 등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 개방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자율주행자동차 등 국가성장을 견인할 신산업 분야의 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의적 아이디어와 공공데이터 활용 비즈니스모델 발굴 및 기업 지원을 위해 총 35개의 중앙·시도·공공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했으며, 기관별 예선을 거친 상위 46개 팀의 본선 심사 결과, 최종 10팀이 결선(그랜드파이널)에 진출했다.

정부는 수상작을 대상으로 아이디어가 실제 창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창업컨설팅부터 서비스 홍보, 사무공간 입주 희망 시 가점 부여 등 사업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공공데이터 이용 경진대회서 닥터게이트-와그트래블 대통령상 수상
6일 오후 서울시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3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제 4회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에 참석한 김성렬 행정자치부 차관과 '제품 및 서비스 개발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와그트래블 대표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행정자치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