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5대 1’로 신의 직장 통과… 한은 최연소 합격자 나이가

  •  
  • 입력: 2016-11-30 19:1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권에서도 이른바 'A매치'를 통과해야 하는 직장, 또는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한국은행에 입사할 65명의 신입 직원이 선발됐다.

한국은행은 30일 2017년도 신입 종합기획직원(G5) 합격자 65명을 발표했다.

채용부문별 합격자 수는 경제학 32명(49.2%), 경영학 17명(26.2%), IT·컴퓨터공학 5명(7.7%), 통계학 4명(6.2%), 법학 3명(4.6%), 해외전문인력 4명(6.2%) 등이다.

작년까지 영어에 한정했던 해외전문인력은 올해 중국어 2명을 추가해 총 4명을 선발했다.

합격자 중 여성은 26명으로 전체의 40.0%를 차지했다. 여성 비중은 작년 42.9%보다 다소 하락했지만 2015년도(31.7%)보다는 상승했다.

합격자 평균 연령은 만 25세였고 최고령은 만 33세, 최연소는 만 22세였다.

올해는 총 3천930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60.5 대 1이었다. 작년 57.6 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