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업체 "대기업 공공참여 제한 완화해야"

중소업체 브랜드 인지도 낮고
현지상황 정보 · 기술 부족 등
전자정부 수출시 문제 드러나
핵심분야 선정해 참여 늘려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자정부 수출 사업을 하는 중소 소프트웨어(SW) 업체들이 대기업 시스템통합(SI) 업체들의 공공참여 제한 완화를 주장하고 나섰다.

16일 국내 18개 전자정부 수출 업체들이 모인 한국중소I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회장 김남규)은 미래창조과학부의 대기업 참여제한이 전자정부 수출에 독소조항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남규 중소I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 회장은 "대기업 참여제한 되면서 많은 부분에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전자정부 수출 가능성이 높거나 핵심적인 분야를 선정해 해당 분야만큼이라도 대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제의 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업체들은 전자정부 수출 시 해외현지상황 정보부족, 브랜드 파워 부족, 의사소통 문제, 프리젠테이션 기술 부족 등의 문제가 있다고 토로했다.

특히 대기업보다 해외 사업 경험이 부족한 중소 업체들은 사업발주 정보, 담당자 컨택 포인트, 프리젠테이션 공략 포인트 등 현지 상황에 대한 사업전략이 부족하고,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서 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최근 중국이 저가 수주전략을 펼치며 우리 업체들과 경쟁을 하고 있어, 전자정부 수출 가능성이 높거나 핵심적인 분야를 선정해 해당 분야만큼이라도 대기업이 참여 제한 규제의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같은 중소업체들의 주장에 대기업 SI사들도 대기업의 참여가 확대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IT 전문 대기업들의 국내 규제로 인한 전자정부 분야 사업 경험 기회가 점차 사라지고 있어 해외 진출에 또 다른 어려움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대부분의 해외사업 참여 시 최근의 유사사업 경험을 요구하고 있어, 국내 전자정부 사업 레퍼런스를 충분히 쌓는다면 전자정부 해외수출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행정자치부 관계자는 "전자정부 수출 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진출 사례를 발굴해 확산해 나가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ICBM(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모바일) 등 신사업을 중심으로 대기업의 참여 제한 규제를 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혜리기자 sh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