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AI 기반 `넥스플랜트` 출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사업 진출
실시간 진단 ·10분내 문제 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S가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사업에 나선다.

삼성SDS(대표 정유성)는 AI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넥스플랜트(Nexplant)'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지난 30년간 삼성전자 등 삼성 관계사의 공장과 국내 다수 기업의 제조현장에서 적용된 경험을 집대성해 만든 스마트팩토리 소프트웨어(SW)다. 제조현장에 AI와 사물인터넷(IoT) 설비를 적용해 센서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제조설비 상태를 실시간 진단하고 문제점을 신속히 파악하고 해결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넥스플랜트는 분석 기술로 제품개발 초기부터 튼튼한 설계 체계를 지원하는 '스마트 디자인'을 비롯해 모든 제조 부문의 업무를 협업 할 수 있는 '스마트협업', 설비 효율과 제품 품질 향상 최적화를 지원하는 '스마트 엔지니어링', 전체 생산활동을 최적 관리하고 생산 현장의 무인 자동화를 지원하는 '스마트 오퍼레이션'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삼성SDS가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를 탑재해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하는 시간을 기존 12시간에서 10분 이내로 크게 단축했다. 실제 일반적인 제조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 데이터베이스(DB)에서 자료를 추출하고, 분석가에 의뢰해 결과를 받고 원인을 파악하는데 최대 12시간이 걸렸지만 넥스플랜트는 기계학습 기반의 분석을 통해 10분 이내로 문제를 해결한다.

또한 넥스플랜트는 철강, 자동차, 전기, 전자, 섬유, 바이오 등 다양한 산업의 대규모 공장은 물론 중소형 공장까지 적용이 가능하도록 경량화했다.

이재철 삼성SDS 스마트팩토리 사업담당 전무는 "솔루션 출시에 앞서 해외에서 선 보인 결과 미국, 인도 등 제조기업에서 관심이 높았다"며 "글로벌 사업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