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카 발전 위한 규제개선 필요"…미래부, ICT 정책해우소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지난 11일 서울시 성동구 한양대학교 회의실에서 '제33차 정보통신기술(ICT) 정책 해우소'를 열고 미래성장동력 스마트카 발전방안을 논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정책해우소에서는 한양대 자동차연구센터의 자율주행기술, 차량통신기술 데모와 자율주행 산업융합 혁신사업(국가전략프로젝트) 계획 발표에 이어 민·관 협업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행사에는 현대자동차, 르노삼성 등 완성차 업체, KT, SK텔레콤 등 이통사, 자동차부품연구원 등 산업계, 학계, 연구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스마트카의 안전한 주행을 위해서는 차량, 도로, 사람 등과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연결성(Connectivity)이 필수로, 스마트카 관련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한 정부 투자와 법규·제도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스마트카는 대기업이 관련 산업을 선도하는 형태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만큼, 중소기업에 대한 연구개발(R&D) 등 지원방안과 개발된 제품과 부품에 대한 인증 및 검증의 중요성도 지적됐다.

아울러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및 시장확대를 위한 산업적 측면의 육성정책 뿐만이 아니라, 교통약자 이동권익과 친환경 스마트 시티 등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미래 교통서비스 개선의 노력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최재유 2차관은 "정부는 글로벌 스마트카 시장에 우리 기업들이 적극 진출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선도적인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 지원과 규제개선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윤희기자 yu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