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대] `모텔리어` 교육 필요하다

임태성 야놀자 비즈 본부장

  •  
  • 입력: 2016-11-09 17: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발언대] `모텔리어` 교육 필요하다
임태성 야놀자 비즈 본부장


그 동안 '모텔'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대동소이했다. 그나마 야놀자를 필두로 한 숙박 O2O 기업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모텔 등 중소형 숙박시설의 어둡고 부정적인 인식 개선이 크게 이뤄진 것은 박수 받을 일임에 틀림없다. 이용자의 라이프스타일 연구와 함께 모텔에 대한 질적 개선 노력 결과, 모텔은 단순히 숙박을 넘어 여행과 문화와도 밀접한 관계를 갖는 공간으로 재 탄생했다.

모텔 자체에 대한 인식과 시설 개선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데 반해, 실질적인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직원 교육에 대한 관심은 아직까지 미비한 게 현실이다. 결국 양질의 서비스, 청결 등 좋은 숙박시설을 결정짓는 요소를 만들어내는 최전선에는 항상 고객들을 위해 노력하는 직원들이 있다는 것은 자명하다.

숙박업의 일등공신이자 반드시 필요한 직군을 꼽으라면 객실의 청결을 책임지는 '룸메이드'라 할 수 있다. '호텔리어'를 양성하는 대학이나 전문 교육기관은 있지만, 중소형 숙박시설 종사자를 위한 소위 '모텔리어'교육기관은 전무했다. 이러한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야놀자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숙박업 전문 교육기관 야놀자 아카데미를 설립했다.

이들에게 전문성을 부여하고 직업에 대한 사명의식을 불어넣는다면, 기존에 없던 중소형 숙박 전문인력 탄생도 가능한 일 아닐까? 그 동안 제대로 된 중소형 숙박 전문 인력 교육이 없었기 때문에 룸메이드 취업을 원하는 사람은 물론, 서비스 역량을 갖춘 룸메이드 채용을 원하는 숙박업주들도 어려움을 겪어온 게 사실이다.

야놀자 아카데미는 중소형 숙박시설의 서비스 질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한 다양한 교육을 진행하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그 결과 올해 초 이 분야 최초로 강남 교육지원청으로 부터 언론기관부설 평생교육원 설립 인가를 받았고, 민간자격증 등록을 접수하는 등 전문성을 갖춘 숙박업 종사자를 양성하는데 힘을 쏟는 전문기관으로 성장했다. 또, 서울산업진흥원 신역량스쿨의 협력기관으로 선정돼, 중소형 숙박 분야의 일자리 확대와 고급인재 양성에도 힘쓰는 등 교육을 통한 중소형 숙박업 표준화와 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고 있다.

야놀자가 하고 있는 '모텔리어' 육성은 이름조차 생소하지만, 머지않아 중소형 숙박 관련 전문인력 양성은 물론 나아가 중소형 숙박산업 발전에도 일조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를 통해 모텔들은 제대로 교육 받은 검증된 인재를 영입할 수 있고, 경력 단절자의 경우 재취업의 길이 열리는 등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낼 수 있다. 다양한 교육지원 사업 구상과 진행을 통해 '모텔리어'를 육성해 나갈 야놀자는 그 발걸음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