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회장님 차’? 젊어진 제네시스의 파워 질주

근엄 이미지 탈피… 역동적 주행성능 더해
스포츠 전용 운전대 탑재로 실용성 '업'
3가지 주행모드별 큰 변화 없어 '아쉬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직도 ‘회장님 차’? 젊어진 제네시스의 파워 질주

아직도 ‘회장님 차’? 젊어진 제네시스의 파워 질주


[디지털타임스 노재웅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EQ900와 G80에 이어 G80의 파생 모델로 출시한 'G80 스포츠'는 제네시스만의 근엄한 이미지를 탈피하고, 30~40대 고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젊은 감성의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더한 모델이라고 회사는 소개했다.

시승 결과 반은 이해할 수 있었고, 반은 공감하기 어려웠다. 디자인 측면에서 기존 G80보다 조금 더 강렬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더했다는 부분에선 합격점을 줄 만했지만, 주행성능의 발전에서는 '스포츠'라는 수식어가 다소 어색했다.

3.3 터보 단일 모델로 출시한 G80 스포츠는 우선 차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에 큰 변화를 줬다. 기존 G80이 가로형의 심심한 그릴이었던 것과 달리 검은색 크롬 재질에 그물 모양을 삽입해 역동성을 가미했다. 공력 및 제동계 냉각 성능을 향상해주는 램프 하단의 에어커튼, 라디에이터 그릴과 마찬가지로 크롬 재질로 포인트를 준 LED 헤드램프 등도 작지만, 스포츠 모델로서 차별화를 강조한 요소들이다.

멀티 스포크 타입의 스포츠 모델 전용 19인치 휠과 제네시스 로고가 새겨진 전륜 브레이크 캘리퍼, 듀얼 트윈팁 머플러, 후면 범퍼 하단부 환기구 적용 등도 스포츠 모델임을 뽐내는 신규 사양이다. 하지만 굳이 후면부에 '스포츠' 엠블럼을 부착하면서까지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진 않았다. 스포츠 엠블럼이 차의 가치를 오히려 떨어뜨릴 수 있다는 회사 측 고위 관계자의 말에 다소 공감이 가면서도 독자적인 이름을 부여받지 못했다는 측면에선 아쉬움이 남는다.

실내도 스포츠 모델임을 별도로 부각하는 엠블럼이나 색상의 활용, 소재의 차별화는 눈에 띄지 않는다. 대신 실용적인 측면에서 폭과 지름을 조절한 3-스포크 타입의 스포츠 전용 운전대를 탑재하고, 스포츠 주행 시 사용빈도가 많은 패들시프트의 길이를 늘여 조작성을 향상하는 동시에 면 허리 지지부를 늘린 전용 스포츠 시트를 적용했다.

제원상 G80 스포츠의 주행성능은 많은 발전을 이룬 듯하다.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m으로 G80의 최상위 트림인 3.8GDi 모델과 비교할 때 출력은 17.5%, 토크는 28.4% 높아졌다.

아직도 ‘회장님 차’? 젊어진 제네시스의 파워 질주


하지만 저중속 회전영역인 1300rpm에서부터 최대 토크가 발휘되기 때문에 느껴지는 정지상태에서의 시원한 가속을 제외하면 달리기 능력 자체는 기존 G80과 크게 다른 점을 느끼기 어려웠다. 특히 가장 아쉬운 점은 컴포트, 에코, 스포츠 등 3가지 주행모드가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스포츠 모드를 선택했을 때 rpm 반응 속도가 조금 빨라지고, 배기음이 살짝 커지는 것을 제외하면 서스펜션이나 휠, 액셀 등의 변화가 없다는 점이다. 기존 현대차가 출시했던 다른 차들의 스포츠 모드보다도 오히려 존재감이 덜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대신 제네시스만의 안정감 있는 주행과 우수한 실내 정숙성은 그대로 이어져 '스포츠 모델'이라는 점을 굳이 신경 쓰지 않는다면, 대형 세단으로서 주행 만족감은 높게 평가받을 것으로 보인다.

G80 스포츠의 가격은 6650만원부터 시작하고, 옵션 완비 선택 시 7700만원이다. 현대차는 G80 스포츠를 출시하면서 사전계약 확인 결과 30~40대 젊은 고객층의 비중이 대폭 늘었다며 BMW, 벤츠 등의 고객을 빼앗아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노재웅기자 ripbir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