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피엠지제약, 삼일제약과 레일라정 공동 판매계약 체결

한국피엠지제약·삼일제약·안국약품 3사 레일라정 공동 판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피엠지제약(대표 전영진)은 삼일제약(대표 허승범)과 지난달 31일 골관절염 치료제인 레일라정에 대한 공동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레일라정은 한국피엠지제약이 개발해 2012년 12월에 발매한 국내 제7호 천연물신약으로 항염증 및 통증 개선 뿐만 아니라, 연골을 보호하는 효과도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기존에 한국피엠지제약과 공동판매 계약을 맺었던 안국약품에 삼일제약까지 레일라정의 판매에 가세했다. 3개 회사는 종합병원 및 의원에서 레일라정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삼일제약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삼일제약이 집중하고 있었던 근골격근계 치료제 영역을 더욱 강화하고, 기존 제품들과 판매 시너지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레일라정은 발매 후 시장에서 그 효과를 입증 받아 지난해 유비스트 기준 약 170억원의 처방 실적을 달성했으며, 올해 약 2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지섭기자 cloud50@dt.co.kr

한국피엠지제약, 삼일제약과 레일라정 공동 판매계약 체결
레일라정 제품사진(삼일제약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