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에너지 저장 1.5배↑ 이차전지 전극 소재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IST, 에너지 저장 1.5배↑ 이차전지 전극 소재 개발


국내 연구진이 전력난 해결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에너지저장시스템(ESS)'에 활용할 수 있는 저비용·고효율 이차전지 전극 소재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에너지융합연구단 정경윤 박사(사진)팀은 금속유기구조체 소재 중 하나인 '프러시안 블루 아날로그' 구조를 기반으로 철과 바나듐 전이금속을 도입한 새로운 전극 소재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속유기구조체는 유기 결합 분자에 금속이온이 결합된 3차원 결정구조체로, 내부에 수많은 나노 기공이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철·바나듐 프러시안 블루 아날로그 소재는 비용은 낮고 수율은 높은 공법으로 개발됐으며, 기존 같은 소재와 비교해 에너지 저장용량이 150% 이상 높다. 또 높은 충·방전 효율과 출력 특성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정경윤 KIST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전극 소재는 에너지 저장용량, 가격 경쟁력과 가공성, 소재 구조 다변화 가능성 등에서 우수하다"며 "이차전지 외에도 다양한 차세대 전기화학적 에너지 저장소자 분야에 폭넓은 활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지원으로 KIST 기관고유 연구사업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창의형 융합연구사업으로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에너지 분야의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에너지 머티리얼스'에 게재됐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