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스마트팜 상용화 기술소개 워크숍` 열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IST `스마트팜 상용화 기술소개 워크숍` 열어
KIST 스마트팜 구성도(자료 : K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현재 진행 중인 '스마트팜' 연구사업이 종료되기 전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연구내용을 기업에 소개하는 '스마트팜 상용화 기술소개 워크숍'을 18일 서울 본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KIST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는 지난해 10월부터 미래창조과학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지원으로 'SFS융합연구단'을 조직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식품연구원 등 4개 출연연구기관과 SK텔레콤 등 10개 기업이 참여해 스마트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단은 3년 내 스마트팜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1년이 지난 현시점에서 연구개발 중인 기술을 기업에 소개하고 사업 중반 단계부터 관심 있는 기업들과 함께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이번 워크숍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개발 중인 △스마트팜 복합환경제어기술 △작업관리최적화기술 △에너지최적관리기술 △정보활용성 기술 △기능성작물용 스마트팜 기술 등이 소개됐다. 현재 이 기술들은 KIST 강릉분원과 충남 천안 등에 실증 공간을 구축해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지자체 영농단지를 중심으로 시범사업도 진행될 예정이다. 또 지난 9월에는 캐나다 매니토바대학에서 매니토바대와 매니토바주 인디언 자치구 OCN(Opaskwayak Cree Nation), 카스트 엔지니어링, 경북테크노파크가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스마트팜 기술의 캐나다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