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국내 모바일콘텐츠 기업 중국 진출 돕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가 국내 모바일콘텐츠 기업의 중국 진출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 부친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18개 기업을 대상으로 중국 현지 테스트 환경을 지원하고 서버 이용 등을 도와 성공적인 중국 진출에 힘을 보태겠다는 목표다.

19일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무선인터넷산업협회와 함께 '한국 모바일 서비스 지원센터' 개소식을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국내 콘텐츠 기업이 중국의 특수한 사업 환경을 극복하고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현지에서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미래부와 센터는 심사 등을 거쳐 18개 국내 콘텐츠 기업을 선정해 놓은 상태다. 선정된 18개 기업의 주요 콘텐츠는 가상현실(VR) 2곳, 게임 4곳, 교육 4곳, 생활 4곳, 스포츠 2곳, 레시피 1곳, 카메라 1곳이다.

센터는 우선, 이들 기업에 중국 현지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단말기 테스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중국 내 서버 이용 방식과 서버 모니터링 등을 지원한다.

중국 주요 애플리케이션 마켓에 서비스를 출시하도록 도울 예정이다. 중국 현지 앱마켓 출시를 위해 필요한 각종 사전 인허가 취득을 지원하고 앱 내에 텍스트 번역 등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소셜미디어(SNS) 주요 사이트와 블로그 등을 통해 앱을 소개하는 등 언론홍보와 마케팅도 도울 계획이다.

미래부 측은 "중국 현지 앱스토어, 보안 등 분야별 전문기업과 협약을 통해 중국 진출 기업에 대한 비즈니스 협력 체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세정기자 sj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