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 없이 뇌종양 치료하는 단백질

김영수 KIST 박사팀 발견
차세대 항암제 개발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성 없이 뇌종양 치료하는 단백질


국내 연구진이 내성 없이 뇌종양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표적 단백질을 발견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김영수 치매DTC융합연구단 박사(사진)팀이 뇌종양이 발생할 때 세포 내부에 있는 'GRP78' 단백질이 암세포 표면으로 이동해 암의 전이를 조절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GRP78 단백질이 정상세포와 암세포를 구분하는 표지인자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이를 항체로 억제할 경우 암 치료가 가능하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특히 GRP78은 암세포를 유발하는 유전자 변이를 일으키는 게 아니라 암 세포막을 발현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유전자 변이에 의한 내성 문제를 피해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글리벡' 같은 기존 표적항암제는 암세포가 새로운 유전자 변이를 만들 경우 내성이 생겨 결국 효과가 없어지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다.

김영수 박사는 "뇌종양 전이 억제와 치료가 동시에 가능할 뿐 아니라 변이가 없기 때문에 내성이 없는 항암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뇌종양은 대표적인 전이 암으로 다른 종류 전이 암도 GRP78 표적 항암 전략으로 치료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과학 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